美나바로 "ZTE, 또 추가행동하면 문 닫게 할 것"
최종수정 2018.06.11 14:28기사입력 2018.06.11 14:28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 통신장비 대기업 ZTE(중싱그룹)를 상대로 또 다시 합의를 위반할 경우 문을 닫게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은 10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ZTE가) 한 번 더 추가적인 행동을 하면 문을 닫게 하겠다. 삼진아웃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올해 4월 ZTE가 대(對) 이란·북한 제재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7년 동안 미 기업과의 거래를 금지하는 제재를 내렸으나, 지난 7일 벌금 10억달러에 이를 해제키로 했다.

나바로 국장은 이번 제재 해제는 시진핑 국가주석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적 호의"라며 "싱가포르 회담(북미 회담)처럼 더 큰 노력을 위한 선의를 보여주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미 의회가 트럼프 행정부의 제재 해제에 제동을 걸고 있어 향후 파장이 예상된다. 공화당과 민주당 의원들은 지난 7일 ZTE 제재를 원상 복구하는 내용의 국방수권법 수정안을 발의했다. 수정안에는 ZTE 외에 중국 최대 통신장비 업체인 화웨이도 제재하는 방안도 담겨 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