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회의 앞둔 트럼프 "캐나다, 우리 농업 죽이고 있다"
최종수정 2018.06.08 10:10기사입력 2018.06.08 10:10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하루 앞두고 유럽연합(EU)과 캐나다가 미국에 막대한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고 무역공세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에마뉘에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게 그들이 미국에 막대한 관세를 부과하고 비화폐성 장벽을 만들고 있다고 전해달라"며 "EU의 대미 무역흑자는 1510억달러"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트뤼도 총리가 매우 분개한 채 그간 미국과 캐나다의 관계를 상기시키고 있지만, 그는 우리 유제품에 (최대)300%의 관세를 매기고 있다는 사실은 언급하지 않는다"며 "우리의 농부와 농업을 죽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는 8일부터 이틀간 캐나다에서 열리는 G7회의를 앞두고 주요 현안에서 충돌해 온 주요국 정상들을 의식한 트윗으로 해석된다. 이번 회의는 미국발 철강관세 등에 반발하고 있는 G6와 미국의 '6대 1' 구도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같은 날 마크롱 대통령은 "미국 대통령과 다른 나라 정상들의 의견이 일치하지 않는 주제가 있을 것"이라며 기후변화, 무역 등을 꼽았다. 이어 "공동성명을 내야한다는 욕심보다 좋은 내용을 담는 게 더 중요하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없이 G6만의 공동성명을 발표할 수 있다는 뜻도 내비쳤다.

워싱턴포스트(WP)는 전일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들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 기후변화 등 주요 현안에서 충돌하고 있는 G7 정상들로부터 설교를 듣고싶지 않아 한다고 보좌관들에게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회의에는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캐나다, 일본, 이탈리아 등 7개국 정상이 참석한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