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B투자증권 이사회서 이사 후보 4인 추천…30일 주총서 선임
최종수정 2018.03.13 14:50기사입력 2018.03.13 14:50
[아시아경제 권성회 기자] KTB투자증권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이사회를 개최하고, 이사 선임 및 재무제표 승인 등을 주요 안건으로 하는 정기주주총회를 30일 개최한다고 공시했다.

이날 이사회에서 추천된 이사는 사내이사 1인, 사외이사 3인이다. 사내 이사이자 감사위원에는 김형남 삼성선물 감사가 추천됐다.

사외 이사에는 박동수 전 다올신탁 회장과 베니 청(Benny Chung) 오션와이드 캐피털 대표, 리우 제(Liu Zhe) 자이언트 네트워크 그룹 투자총괄이 추천되었다. 베니 청 대표는 지난 20여년간 BOA메릴린치 등 글로벌 투자은행(IB)에서 경험을 쌓은 금융 전문가다.

베니 청 후보와, 리우 제 후보는 이달 초 중국 대기업인 판하이 그룹(Oceanwide Group)과, 쥐런 그룹(Giant Group)이 KTB투자증권의 주요 주주로 참여함에 따라 각각 양 그룹에서 추천한 이사다.
이들은 이달 30일 주주총회를 통해 선임될 예정이다.

KTB투자증권 관계자는 “주총 후 이사회가 구성되고 나면 새로운 모습의 KTB금융그룹으로 재 도약하기 위한 본격적인 행보가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권성회 기자 stre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