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아람코 IPO 올해 어렵다…내년으로 연기"
최종수정 2018.03.12 08:28기사입력 2018.03.12 08:28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세계 최대 석유기업인 사우디아라비아석유공사(사우디 아람코)의 기업공개(IPO)가 2019년으로 연기될 것으로 보인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영국 당국자들을 인용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당초 목표였던 올 하반기는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다.

보도에 따르면 사우디 정부는 2018년 말 국내 증시인 타다울 거래소와 함께 해외 증시에 아람코를 동시 상장하는 것이 목표였으나, 해외 증시 상장을 위한 준비가 지연되며 이에 대한 의문점이 따라붙고 있다.

영국 당국자는 "사우디 정부가 해외 증시 상장을 결정할 경우 타다울과 동시에 추진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회담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2019년 1분기 또는 2분기에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해외 증시로는 런던, 뉴욕 등이 유력하다. FT는 아람코 관계자들을 인용해 소송 가능성 등의 이유로 뉴욕보다 런던이 더 적합할 것이라는 의견도 전했다.

그간 아람코는 IPO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히면서도 구체적인 일정은 언급하지 않았다. 사우디 정부는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가 추진하는 경제개혁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아람코의 IPO를 통해 지분 5%를 매각한다는 방침이다. 이 경우 1000억달러 조달이 가능하다.
하지만 아람코의 기업가치를 2조달러로 내다보고 있는 정부측과 달리, 시장에서 이보다 낮은 추정치를 제시함에 따라 기업가치를 끌어올리기위한 과정에서 지연이 발생하고 있다고 FT는 덧붙였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