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개리 콘 NEC 위원장 사임 예정…'트럼프 관세폭탄 반대'
최종수정 2018.03.07 07:36기사입력 2018.03.07 07:36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게리 콘(Gary Cohn) 백악관 국제경제위원회(NEC·National Economic Council) 위원장이 6일(현지시간) 사임할 예정이라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콘 위원장은 자리를 걸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관세폭탄 방침에 반대의사를 피력했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