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국토부 장관, 베트남·싱가포르 건설 수주 지원 외교 나서
최종수정 2018.03.04 11:00기사입력 2018.03.04 11:00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베트남·싱가포르 등 해외 건설 수주 지원을 위한 외교에 나선다.

4일 국토부에 따르면 김 장관은 오는 5~8일 베트남과 싱가포르를 방문해 한국 기업의 인프라 프로젝트 수주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주거복지 등 국토교통 분야에 대한 정부 간 협력도 추진한다.
베트남과 싱가포르는 우리나라 건설사들의 해외 수주 비중이 높은 나라들이다. 이번 방문으로 교통·에너지·수자원·스마트IT(정보기술) 등 4대 중점 분야에 대해 양국 간 포괄적 협력체계를 구축할 전망이다.

특히 김 장관은 베트남 건설부·교통부·자원환경부 장관과 연이은 협력회의를 갖고 베트남 정부가 추진 중인 대형 인프라 프로젝트에 한국 기업들이 참여하는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싱가포르에서는 국가개발부를 비롯해 스마트네이션·디지털정부청 및 육상교통청과 고위급 협력회의를 갖고 양국 간 주택도시 협렵회의 신설·정례화를 제안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주거복지 및 스마트시티 분야 정책을 공유하고 프로젝트 공동 추진 및 관련 기업 간 교류 등 협력을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단순히 수주를 위한 협력관계에서 벗어나 국가 발전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인프라 분야에서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상생발전을 위한 핵심”이라며 “베트남·싱가포르뿐만 아니라 인도·태국·필리핀 등 모든 남방국가들과 인프라 협렵관계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