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 10% 급락에도 꿋꿋한 GE CEO…"놀랍지 않다"
최종수정 2017.11.15 09:17기사입력 2017.11.15 09:17 뉴욕 김은별 국제부 특파원
존 플래너리 GE CEO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제너럴일렉트릭(GE)의 주가가 이틀간 10% 넘게 하락했지만, 존 플래너리 GE 최고경영자(CEO)는 대규모 구조조정 계획을 흔들림없이 시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GE는 대규모 구조조정 계획과 배당금을 절반으로 축소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후 주가가 급락했다.

플래너리 CEO는 14일(현지시간) 니혼게이자이신문과 인터뷰를 갖고 "투자자들이 실망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배당금 대폭 인하와 2018년 수익하락을 예고했는데 주가가 하락하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고 자신감을 표했다.

이어 "앞으로 투자자가 다른 부분을 봐야 한다고 말하고 싶다"며 "전력발전, 항공, 건강관리 등 우리가 가지고 있는 강한 사업, 잠재력이 있는 사업에 집중한다는 점을 투자자들이 잘 봐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GE는 향후 2년간 10여개 사업을 매각하고 항공, 헬스케어, 전력 등 3개 사업에만 집중하기로 했다. GE는 전날 200억달러 규모의 기존 사업 매각 방침을 밝혔는데 이 중에는 오늘날 GE를 만든 전구와 기관차 사업 및 석유, 가스 분야가 포함됐다. 신임 CEO인 플래너리 CEO가 직전 CEO인 제프리 이멀트 시대와 결별을 고한 것이다.
일본의 히타치와 합작해 만든 원전 사업은 유효하다고 전했다. 플래너리 CEO는 "원전 사업을 석탄, 가스, 증기, 재생가능에너지 등과 함께 핵심 사업인 '전력발전'에 넣어둔 상태"라며 "새로운 원자력발전소에 대해서는 장기적으로 전망이 좋지 않지만, 기존 사업은 훌륭하다"고 말했다. 도시바가 보유한 미국 웨스팅하우스의 지분 인수에는 관심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외에 플래너리 CEO는 집중하기로 한 3개 사업 외에 디지털 비즈니스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시장환경, 기술 경쟁력, 사업운영방식 등을 살펴봤을 때 디지털이라는 아이디어는 절대 후퇴하지 않을 것"이라며 "내년에 4억달러 가량을 이 분야에 투자할 것이고, 사물인터넷(IoT)으로 인한 매출은 1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부산 편의점 여성과 어떤 관계였길래?...위협하려다 그만
  2. 2방예담, 소이현도 홀릭? “어린 나이에 저렇게 하는 걸 보면 신기해…재능 부럽다”
  3. 3김부선, “그래서 혼자 이렇게 외롭게 살고 있지 않냐” ‘억울’...“딸, 혼전임신하면 잔치 열고 축하해 줄 것”
  4. 4김부선 딸, 엄마 쏙 빼닮았네...두 눈 동그랗게 뜨고 상큼미소 발산
  5. 5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11월 23일 목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