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 동향] 국제유가 급락…가격 상승에 공급 증가
최종수정 2018.02.09 10:31기사입력 2017.11.15 09:01
[아시아경제 김희욱 전문위원] 지난 주 사우디 발 중동 갈등에 급등했던 유가가 다시 급락세로 전환했다.

14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12월 인도분 가격이 3.21% 하락했다.

이날 발표된 미국석유협회(API) 자료에 따르면 지난 주 원유재고량은 9개월 만에 최고치를, 휘발유는 3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상품시장 트레이더들은 사우디아라비아 정정 불안 우려로 불과 3거래일 만에 54달러에서 57달러까지 7% 넘게 올랐던 국제유가가 재고량 증가소식에 그동안 상승분을 모두 반납했다고 입을 모았다.
페트로브라스의 페드로 패런티 CEO는 "최근 유가상승이 감산합의의 사각지대에 있는 러시아와 브라질 그리고 미국의 셰일오일 기업들의 공급량 확대로 이어졌다"며 이것이 바로 향후 유가전망을 결코 밝게 유지할 수 없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김희욱 전문위원 fancy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희욱 전문위원 fancym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방탄소년단 공식쇼핑몰, 이번엔 뭘 사야 하나? “환장하겠다. 제발 물량 좀 추가해주세요...재고관리 안 하냐?"
  2. 2오동식 “이윤택 ‘본질적이지 않은 것은 모두 부패한다’는 말 폐부를 찔렀다”
  3. 3‘조민기 성추행’ 송하늘, “힘으로 버텨도 소용없어...” 당시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아주 구체적이고 자세하게 밝혀
  4. 4오동식 '이윤택 기자회견 리허설 폭로' 그간 입을 다물고 있었던 것에 대한 자책...네티즌들 ‘분노’ “인간이 얼마나 더 잔인할 수 있을까...진짜 할 말이 없다”
  5. 5조민기, 술 마시고 새벽에 연락해 방으로는 왜 오라고 했을까? 격려하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