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10월 공업생산 전년比 6.2% 상승 그쳐…'소비·투자 증가 둔화'
최종수정 2017.11.14 14:16기사입력 2017.11.14 14:16 나주석 국제부 기자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중국 경제의 확장세가 소폭 둔화 흐름을 보였다. 중국 정부 당국이 신용부채 문제를 관리하겠다고 밝힌 데다, 중국 공산당 역시 예전처럼 성장률에 치중하지 않겠다고 밝힘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14일 발표된 중국의 산업 생산 지표는 전월치는 물론 시장 전망치보다 낮았다. 10월 중국의 공업생산은 전년 같은 기간에 비교해 6.2%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월치 6.6% 는 물론 시장 전망치 6.3%보다 떨어진 것이다. 산업생산은 1999년 12월 6.3%를 기록한 이후 신저점을 기록한 것이다.

10월 소매 판매 역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10% 늘어났는데 이는 시장 전망치 10.5%, 전월치 10.3%를 밑도는 수준이다. 농촌을 제외한 고정자산 투자의 경우에도 7.3%를 기록했는데 이 역시 9월 7.5%보다 낮았다.

노무라 증권은 중국의 산업지표와 관련해 투자자들에게 "10월 중국의 산업지표들은 중국의 성장세 역시 둔화될 것임을 시사한다"면서 "이런 흐름은 올해 4분기에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외신들은 중국 경제가 1~9월까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9% 성장세를 보였지만, 중국 경제가 과잉 부채 문제와 환경 오염 문제에 집중하면서 성장세가 다소 둔화할 것으로 분석했다.

코메르츠방크의 저우하오 이코노미스트는 "중국이 여전히 성장과 부채 사이에 균형을 찾고 있다"면서 "향후 무역과 생산지표 들이 추가로 낮아질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부산 편의점 여성과 어떤 관계였길래?...위협하려다 그만
  2. 2방예담, 소이현도 홀릭? “어린 나이에 저렇게 하는 걸 보면 신기해…재능 부럽다”
  3. 3김부선, “그래서 혼자 이렇게 외롭게 살고 있지 않냐” ‘억울’...“딸, 혼전임신하면 잔치 열고 축하해 줄 것”
  4. 4김부선 딸, 엄마 쏙 빼닮았네...두 눈 동그랗게 뜨고 상큼미소 발산
  5. 5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11월 23일 목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