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은행 호실적에도 하락마감…랠리 멈추고 관망세
최종수정 2017.10.13 05:29기사입력 2017.10.13 05:29 뉴욕 김은별 국제부 특파원
뉴욕 증권거래소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12일(현지시간) 뉴욕 증시는 연일 사상 최고치 행진을 지속하던 것을 멈추고 하락했다.

이날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0.14%(31.88포인트) 하락한 2만2841.01로 장을 마감했다.

S&P 500 지수는 0.17%(4.31포인트) 내린 2550.93으로 거래를 마쳤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18%(12.04포인트) 하락한 6591.51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JP모건체이스, 씨티그룹 등 은행주들이 예상치에 부합하는 호실적을 내놓았음에도 불구하고 시장은 어닝시즌을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분위기다. 연일 사상 최고치 행진에 대한 부담도 작용했다.
머니매터스의 켄 모아리프 수석어드바이저는 "어닝시즌이 어떤 방향으로 가고 있는지 좀 더 지켜봐야 한다"며 "다만 시장 내에서 어닝시즌에 대한 낙관론이 우세한 상황"이라고 전망했다.

키 프라이빗뱅크의 브루스맥케인 수석투자전략가 역시 어닝시즌이 긍정적인 출발을 했다고 평가했다.

JP모건체이스는 3분기 매출이 262억 달러, 주당 순익이 1.76달러라고 밝혔다. 이는 금융시장 전망치 252억3000만 달러와 1.65달러를 모두 웃돈 수준이다. 씨티그룹 역시 3분기 매출이 181억7300만 달러, 조정 주당 순이익(EPS)이 1.42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금융시장 전문가 평균 기대치 178억9600만 달러와 1.32달러를 모두 크게 웃도는 실적이다.

이외에 뱅크오브아메리카와 웰스파고 등이 이번주 실적발표를 앞두고 있다.

이날 시장은 경제지표에도 주목했다.

미 상무부는 9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월 대비 0.4%(계절조정치)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인 0.4% 상승에 부합하는 수준이다. 전년 대비로는 2.6% 상승해 2012년 2월 2.8% 상승 이후 가장 큰 폭의 연간 상승률을 기록했다. 8월 PPI의 0.2% 상승은 수정되지 않았다.

9월 PPI의 상승은 휘발유 가격이 주도했다. 허리케인이 잇따라 미 남부지역을 강타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지난 7일로 끝난 주간의 미국 실업보험청구자수는 허리케인 영향에도 2주째 감소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1만5000명 감소한 24만3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WSJ 조사치는 25만2000명이었다.

국제유가는 전 세계 원유공급이 늘어났다는 발표에 약세를 보였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지난 9월 세계 원유공급이 하루 9750만 배럴로 전달보다 9만 배럴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11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배럴당 0.70달러(1.4%) 내린 50.6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11월물도 같은 시간 배럴당 0.61달러(1.07%) 하락한 56.3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금값은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 가격은 전일보다 온스당 7.60달러(0.6%) 상승한 1296.50달러에 마감됐다. 금 가격은 지난 9월 26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이찬오 “휴대폰 던지고 사람들과 연락 끊고 살았다…바게트 1개로 3일 동안 먹고 지내”
  2. 2‘나쁜녀석들2’, 2014년 ‘나쁜녀석들’의 스핀오프…비교 불가 차별화 포인트는 무엇?
  3. 3한수연, 173cm 늘씬한 키에 감출 수 없는 글래머러스한 몸맵시 ‘화들짝’
  4. 4동주대 항공의료관광서비스전공, 타이항공 본사서 현장실습 실시
  5. 5영화 ‘두 남자’ 인생 밑바닥에 있는 두 남자, 사랑하는 사람들 지키기 위한 처절한 싸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