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外人·삼성의 힘으로 최고치 경신…2458.16
최종수정 2017.10.11 15:52기사입력 2017.10.11 15:52 박미주 증권부 기자
외국인 4460억원어치 순매수
삼성전자·SK하이닉스 동시 사상 최고가 경신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코스피가 외국인과 삼성전자의 힘으로 장중 사상 최고치이자 종가 기준으로도 사상 최고치인 2458.16을 기록했다.

11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4.35포인트(1.00%) 오른 2458.16에 거래를 마쳤다. 장 막판 장중 최고치를 기록하며 종가 기준 최고치가 됐다.
8.68포인트 오른 2442.49로 출발한 코스피는 오후 들어 외국인 순매수세가 커지더니 2453.35를 기록하며 지난 7월24일 세운 장중 최고치인 2453.17을 넘어섰고 이후 더 오르며 연이어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외국인이 4466억원어치를 사들이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고 개인도 484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기관은 5326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삼성전자가 3.48% 오른 것도 지수 상승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이날 장중 삼성전자는 273만8000원에도 거래되며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 시가총액 3위인 삼성전자우도 4.89% 오르며 220만8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시가총액 2위의 SK하이닉스 역시 0.45% 상승했고 9만300원에도 거래되며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4위의 현대차는 2.65% 상승했다. 삼성생명(7.89%)과 삼성물산(2.90%), 신한지주(0.80%) 등도 올랐다.

반면 POSCO(-2.17%), LG화학(-2.04%), 한국전력(-1.97%), NAVER(-0.66%) 등은 떨어졌다.

업종별로는 보험(3.50%), 전기전자(2.94%), 운수장비(1.59%), 제조업(1.49%), 유통업(0.91%), 의료정밀(0.79%) 등이 올랐다. 전기가스업(-1.53%), 은행(-1.40%), 기계(-1.08%), 철강금속(-0.87%), 음식료업(-0.79%) 등은 약세였다.

상한가 없이 513종목이 올랐고 하한가 없이 281종목이 하락했다. 70종목은 보합이었다.

고승희 미래에셋대우 글로벌자산배분실 연구원은 "코스피가 기초체력 개선 속 외국인의 공격적인 순매수가 유입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짚었다.

고 연구원은 "추석 연휴 기간 동안 한국 9월 수출, 미국 9월 ISM제조업지수, 중국 9월 PMI제조업 등 주요 경제지표가 시장 예상치를 상회하며 개선세를 이어갔고, 한국의 9월 수출은 551억3000만달러를 기록하며 월간 기준 사상 최대를 기록했으며 반도체는 전년비 70.0% 증가하며 국내 수출 개선을 주도하는 모습"이라며 "반도체를 제외하더라도 수출 증가율이 29.3%를 기록하며 전반적으로 수출이 개선되는 모습으로, 이에 따른 영향으로 3분기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고 연구원은 "글로벌 경제지표가 개선되는 모습이 나타나고 기업 실적도 상향 조정이 나타나고 있기 때문에 국내 증시의 완만한 상승 기조는 이어질 것"이라며 "절대적인 지수 레벨 보다는 기업 실적 등 펀더멘털 개선이 둔화되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합리적이다. 펀더멘털 개선이 지속되고 있는 현재 국면에서는 주식에 대한 비중 확대 기조를 유지하는 게 좋다"고 권고했다.

한편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7.72포인트(1.18%) 오른 662.31을 기록했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로이킴도 놀란 에어아시아 기내 서비스와 침대형 좌석...도대체 뭐길래?
  2. 2이영학 의붓아버지, 추악의 총집합 “파헤쳐도 파헤쳐도 끝이 없다”
  3. 3황치훈, 귀여운 두 딸 두고 어떻게 가나 '뭉클'...아내의 눈물 고백 “딸아이 돌 전에 일어나야죠...”
  4. 4함소원, 깨끗한 피부와 탄력 넘치는 몸맵시 ‘눈이 번쩍’
  5. 5이영학 아내 유서, “애기엄마가 임신할 수 있다는 사실을 듣고 방황하다 죽은 것” 리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