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쿼리인프라투융자회사, 1472억 규모 유증 실시
최종수정 2017.09.14 11:02기사입력 2017.09.14 11:02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국내 상장 인프라 펀드인 맥쿼리인프라투융자회사 맥쿼리인프라는 기존 보유자산인 인천대교에 대한 추가 투자 등을 위해 147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11일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실시된 유상증자 수요예측은 약 3422억원이 몰려 3.9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할인율은 제시된 밴드(0.0%~4.5%)의 하단인 0.0%로 결정, 발행가액이 8370원으로 확정됐다.

청약은 14~15일 구주주 및 일반투자자를 대상으로 실시한다. 구주주는 본인에게 배정된 물량의 2배까지 청약이 가능하다. 일반투자자는 배정물량(약 294억원)까지 청약할 수 있다. 일반투자자는 공동대표주관회사인 NH투자증권과 삼성증권을 통해 청약할 수 있다.

맥쿼리인프라는 현재 국내 12개 인프라 자산에 투자하고 있다. 각 자산으로부터 창출되는 이자 및 배당수익을 바탕으로 주주에게 분배금을 반기마다(연 2회) 지급했다. 올 상반에는 주주들에게 분배금으로 250원을 지급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김영애 아들, 미국에서의 생활 2주 만에 포기하고 어머니에게 달려올 수밖에 없었던 사연
  2. 2경희대 아이돌, 일부 커뮤니티에는 이미 이름 등장 “국공립 어린이집 들어가기보다 훨씬 쉽다니”
  3. 3홍콩 가족살해, 왜 홍콩에서 이런 일을 벌였을까?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람들은 타지에 있다가 귀향하는 게 일반적”
  4. 4가상화폐 폭락, 미래에 대한 전망은? “가치가 단기간에 폭락할 것” VS “사기 발언 후회한다”
  5. 5‘이찬오’와 이혼 후 김새롬, 예전 활기찬 모습 되찾아...패션감각 뽐내며 환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