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 e종목]디와이파워, 中 굴삭기 시장 고공성장…목표가↑
최종수정 2017.09.14 07:39기사입력 2017.09.14 07:39
[아시아경제 권성회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14일 디와이파워에 대해 중국 굴삭기 시장 성장세 지속에 수혜를 입을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2만8000원에서 3만원으로 올렸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중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국 8월 굴삭기 판매량은 8714대로 지난해 8월 4370대에 비해 두 배가량 늘었다. 이 중 중국 내수 판매량은 7952대로 106.1% 늘었고, 수출 판매량은 757대로 49.6% 증가했다. 8월까지 누적 판매량은 9만1394대로 지난해보다 100.1% 증가했다.

이에 대해 박무현 연구원은 "중국의 경제성장은 인프라 투자에 의존하고 있다는 점에서 굴삭기 시장 성장세는 상당 기간 계속될 것"이라며 "인프라 투자를 계속 늘리지 않으면 중국의 부동산 시장 침체의 영향으로 경제성장률이 내려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 덕분에 디와이파워처럼 제한된 경쟁구도를 갖고 있는 굴삭기 부품업체는 중국 굴삭기 시장 성장의 수혜를 가장 크게 가져가고 있다는 설명이다.

북미 지역을 비롯한 나머지 전세계 지역에서 굴삭기 판매 실적이 저조한 수준에 머물러 있어 중국 시장 성장은 더욱 두드러진다. 박 연구원은 "중국의 경제성장이 고정자산투자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는 점과 2011년 이후 5년 만에 교체수요가 도래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중국 굴삭기 시장의 차별적 성장세는 지속돼 디와이파워의 성장기회는 점점 높아져 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디와이파워는 중국의 굴삭기 유압실린더 분야에서 실질적인 경쟁기업이 없다고 볼 수 있기 때문"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권성회 기자 stre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김영애 아들, 미국에서의 생활 2주 만에 포기하고 어머니에게 달려올 수밖에 없었던 사연
  2. 2경희대 아이돌, 일부 커뮤니티에는 이미 이름 등장 “국공립 어린이집 들어가기보다 훨씬 쉽다니”
  3. 3홍콩 가족살해, 왜 홍콩에서 이런 일을 벌였을까?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람들은 타지에 있다가 귀향하는 게 일반적”
  4. 4가상화폐 폭락, 미래에 대한 전망은? “가치가 단기간에 폭락할 것” VS “사기 발언 후회한다”
  5. 5‘이찬오’와 이혼 후 김새롬, 예전 활기찬 모습 되찾아...패션감각 뽐내며 환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