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러 정보기관 연루' 백신프로그램 퇴출
최종수정 2017.09.14 07:18기사입력 2017.09.14 07:18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미국 정부가 모든 연방 정부기관에서 러시아 업체가 제작한 컴퓨터 백신 프로그램 '캐스퍼스키' 사용을 중단시켰다. 이 백신을 제작한 업체는 러시아 정보기관과의 연루 의혹을 받고 있다.

13일(현지시간) 일레인 듀크 국토안보부 장관 대행은 이날 정부기관에서 캐스퍼스키 소프트웨어를 더 이상 사용하지 못하도록 했다. 현재 사용 중인 제품도 별도의 명령이 내려지지 않는 한 90일 이내에 삭제하고 다른 제품으로 대체해야 한다.

국토안보부는 성명을 내고 "해당 러시아 업체(캐스퍼스키랩)는 러시아 정보·정부 기관과 연계돼 있으며, 이 소프트웨어는 보안 위험을 내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미 정부의 퇴출 결정에 "잘못된 정보와 추정에 따른 것"이라며 러시아 정보기관과의 연루 의혹을 부인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 7월 정부기관이 구입할 수 있는 IT 장비 목록에서 캐스퍼스키 랩의 제품을 삭제했다. 캐스퍼스키 랩의 제품을 통해 러시아가 미국 정부 네트워크를 뚫을 수 있다는 우려가 불식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캐스퍼스키는 전세계에 4억에 달하는 고객수를 확보하고 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배우 김지현, ‘이윤택 사과’ 유체이탈 화법에 너무 놀라 그 자리에 있을 수 없었다...“정말 사회적으로 충격을 금할 수 없는 사건”
  2. 2블록체인 가상화폐 퀀텀의 지갑, ‘큐바오’ 코인 국내 상륙
  3. 3NS윤지, 환상적인 가슴라인 노출…수영복도 감당 안 되는 볼륨 몸맵시
  4. 4성추행 논란 이윤택, 연극인들 그냥 넘어가지 않겠다?...정영진 “더 많은 피해자들의 폭로가 이어질 것”
  5. 5'김보름 인터뷰 논란' 장수지, 이미 손쓸 수 없을 정도로 사태 번지자 글지운 뒤 잘못 인정하고 용서 빌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