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3분기 대기업 BSI 5.1…플러스 전환
최종수정 2017.09.13 11:43기사입력 2017.09.13 11:43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일본 재무성은 3분기 대기업 BSI(기업경기실사지수)가 플러스 5.1을 기록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전 분기의 -2.0에서 2분기만에 플러스로 돌아선 것이다. 제조업부문은 9.4, 비제조업부문은 2.9를 기록했다. 중소기업은 -6.5로 집계됐다. 이밖에 올해 설비투자전망은 전년 대비 3.9% 증가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