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시장 기대치 밑돈 2Q 실적…하반기 개선기대

주가 실적 부진 이미 반영…주가 상승 여력 30%

최종수정 2017.08.13 20:26기사입력 2017.08.13 20:26 임철영 증권부 기자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한국투자증권은 시장 경쟁이 예상보다 격화된 상반기 상황을 반영해 대상의 목표주가를 기존 대비 15%이상 내린 3만2000원으로 수정한다고 밝혔다. 다만 주가는 실적 부진을 이미 반영해 하락해 있기 때문에 30%의 주가 상승여력이 있다고 판단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

대상의 2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7.6% 감소했다. 20% 줄어들 것으로 내다본 시장 전망치를 웃돌았다. 이경주 연구원은 "실적이 악화된 것은 국내 식품부문의 경쟁 비용상승과 소재식품의 재료비 증가 때문"이라며 "매출 원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0.2%포인트 판관비율은 1.2%포인트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판관비 증가의 대부분은 가공식품에 연계된 것으로 추정했다. 특히 김치류, HMR, 장류에 프로모션비가 크게 소요된 것으로 파악했다. 이 연구원은 "이는 시장 경쟁이 심화됐기 때문"이라며 "다행이 주요 경쟁사들이 하반기에는 상반기보다 마케팅비를 줄일 계획을 가지고 있고, 소비 악화 조짐은 없어 이러한 경쟁 완화는 대상의 수익성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원 가격 인상와 장류 점유율 안정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 연구원은 "미원의 가격이 10% 정도 인상된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가격 인상은 2012년 하반기 이후 처음으로 하반기에는 물량 저항이 완화되며 본격적으로 수익성 개선에 기여할 전망이고 장류의 점유율도 35.4%로 전년 동기와 동일하게 유지됐다"고 설명했다.
하반기 실적은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하반기에는 가공식품시장의 프로모션비용 부담이 줄어들고 인도네시아의 전분 판매도 본격화될 것"이라며 "영업모멘텀과 밸류에이션 매력을 고루 갖춘 상태로 매수를 권고한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문란한 생활했던 부산 에이즈 여성 “피임기구 사용하자고 권유했으나 남자들이 모두 거부했다”
  2. 2부산 에이즈 女, “나이가 어린데다가 꾸준한 치료가 필요한 점 등 참작해…”
  3. 3에이미, “내 꿈은 현모양처...아침에 남편 위해 쉐이크 갈아주고 따뜻하게 배웅하고파”
  4. 4황재균, 깜찍한 아기 안고 미모의 여성들과 찰칵! 누군가 보니...
  5. 5최금강, ‘스마일 맨’을 ‘앵그리 맨’으로 만든 아찔 상황…한명재 “평소 저런 행동을 하지 않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