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인상, 타당해 보이지 않아"
최종수정 2017.08.12 07:00기사입력 2017.08.12 07:00 문채석 증권부 기자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현재 1.25%인 기준금리 인상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하는 분석이 나왔다.

최광혁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기준금리를 인상해야 하는 이유 세 가지를 들며 하나씩 반박했다.

우선 기준금리 인상으로 가계부채를 해결하기 어렵다는 견해를 보였다. 최 연구원은 "기준금리를 올리는 것은 가계 비용을 높이겠단 의미"라며 "부채는 당장 갚을 수 있는 것이 아니므로 대출을 낀 서민의 비용을 늘린다는 정책이 지지받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미국의 긴축 정책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기준금리를 높여야 한다는 주장에도 반대표를 던졌다. 그는 "미국 경제가 전년 동기 2.1% 성장한다면 금리 정상화를 고려해야 하지만 한국 경제성장률이 2.7%라면 성장을 위한 추가 정책을 고민해야 한다"며 "적어도 한국이 1980년 이후 지속적인 성장률 하락을 겪고 있는 것을 뉴노멀(New Normal)이라며 안주하기에는 한국은 아직 완벽한 선진국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미국처럼 2010~2014년 5년 동안 적극적인 완화정책을 펼쳐오지 않았다"며 "이미 2015년 이후 통화량을 줄이고 있고 현재는 증가율이 2005년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마디로 미국처럼 통화를 정상화하는 정책을 펼친 적이 없다"고 했다.

최 연구원은 11조원대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 효과에 대한 지나친 낙관을 경계했다. 그는 "추경을 배분하고 일자리를 만들어 늘어난 소득으로 소비를 늘리는 기간을 거쳐야 효과가 난다"며 "우리 국민 자산의 70%를 이루는 부동산 가격 억제책으로 단기적으로 가계 자산 가격 상승에 큰 제약을 받을 수 있고 소비도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추경으로 인한 정책은 분배 효과와 소득주도경제성장의 밑거름은 될 수 있지만 당장 올해 경제성장률을 3%로 올리는 요인이 되긴 어렵다"며 "한국 경제는 아직 성장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문란한 생활했던 부산 에이즈 여성 “피임기구 사용하자고 권유했으나 남자들이 모두 거부했다”
  2. 2부산 에이즈 女, “나이가 어린데다가 꾸준한 치료가 필요한 점 등 참작해…”
  3. 3에이미, “내 꿈은 현모양처...아침에 남편 위해 쉐이크 갈아주고 따뜻하게 배웅하고파”
  4. 4황재균, 깜찍한 아기 안고 미모의 여성들과 찰칵! 누군가 보니...
  5. 5최금강, ‘스마일 맨’을 ‘앵그리 맨’으로 만든 아찔 상황…한명재 “평소 저런 행동을 하지 않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