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문전자, 조회공시요구에 "반기문 테마주 아니다"
최종수정 2017.08.11 18:13기사입력 2017.08.11 18:13 원다라 산업부 기자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성문전자는 10일 한국거래소의 조회공시 요구에 "해당사항 없다"고 11일 공시했다. 성문전자는 "자사는 전기차 전용 부품을 만드는 회사가 아니며 콘덴서에 들어가는 부품소재를 만드는 회사"라며 "반기문 테마와도 관련없다"고 설명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문란한 생활했던 부산 에이즈 여성 “피임기구 사용하자고 권유했으나 남자들이 모두 거부했다”
  2. 2에이미, “내 꿈은 현모양처...아침에 남편 위해 쉐이크 갈아주고 따뜻하게 배웅하고파”
  3. 3황재균, 깜찍한 아기 안고 미모의 여성들과 찰칵! 누군가 보니...
  4. 4함승희 “강원랜드, 개처럼 벌어서 정승처럼 썼으면 이해되는데 개처럼 벌어서 개같이 써”
  5. 5에이미, 최강 동안 외모+깜찍한 표정 4종세트와 함께 SNS에 남긴 마지막 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