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北리스크에 나흘째 하락 마감…外人 6500억 순매도
최종수정 2017.08.11 15:57기사입력 2017.08.11 15:51 조강욱 증권부 기자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코스피가 북한 리스크에 대한 우려감이 커지면서 나흘째 하락 마감했다. 외국인의 대규모 매도세로 인해 코스피는 2310선으로 떨어졌다.

11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69% 떨어진 2319.71에 장을 마쳤다.

외국인의 대규모 매도세가 코스피 하락을 이끌었다. 이날 외국인은 6499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도 652억원어치를 순매도 했다. 기관만이 6788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며 주가 방어에 나섰지만 역부족이었다.

시가총액 기준으로는 삼성전자(-2.79%)를 비롯해 대부분의 종목이 내렸다.
POSCOSK하이닉스, 신한지주가 4%대 하락율을 기록했고 KB금융(-2.76%), 현대차(-2.07%), SK텔레콤(-1.49%), 한국전력(-1.35%), SK(-1.10%), 현대모비스(-0.97%), 삼성물산(-0.75%) 등이 떨어졌다.

LG화학(0.59%)과 NAVER(0.13%)만이 소폭 상승했다. 이날 삼성생명은 주가 변동이 없었다.

업종별로는 모든 지수가 하락했다.

철강금속이 3.67% 떨어졌고 전기전자가 2.66% 내렸다. 운수창고(-1.98%), 제조업(-1.93%), 전기가스업(-1.64%), 통신업(-1.63%), 의약품(-1.49%), 운송장비(-1.49%), 유통업(-1.39%), 의료정밀(-1.34%), 금융업(-1.32%), 건설업(-1.25%), 종이목재(-1.16%), 서비스업(-1.15%) 등도 떨어졌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130개 종목이 올랐고 705개 종목이 떨어졌다. 41개 종목은 보합권에 머물렀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문란한 생활했던 부산 에이즈 여성 “피임기구 사용하자고 권유했으나 남자들이 모두 거부했다”
  2. 2에이미, “내 꿈은 현모양처...아침에 남편 위해 쉐이크 갈아주고 따뜻하게 배웅하고파”
  3. 3황재균, 깜찍한 아기 안고 미모의 여성들과 찰칵! 누군가 보니...
  4. 4함승희 “강원랜드, 개처럼 벌어서 정승처럼 썼으면 이해되는데 개처럼 벌어서 개같이 써”
  5. 5에이미, 최강 동안 외모+깜찍한 표정 4종세트와 함께 SNS에 남긴 마지막 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