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지정학적 리스크에 2380선으로 하락
최종수정 2017.08.09 09:34기사입력 2017.08.09 09:34 임혜선 증권부 기자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코스피가 기관과 외국인의 매도세에 하락세다. 지정학적 리스크가 부각되면서 투심이 위축된 것으로 분석된다.

9일 오전 9시 25분 현재 코스피는 전일보다 11.27포인트(0.47%) 내린 2383.46을 기록하고 있다. 코스피는 이날 15.03포인트(0.63%) 내린 2379.70으로 장을 시작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82억원, 193억원어치를 팔아치우고 있다. 반면 개인은 95억원 순매수하고 있다.

간밤 뉴욕 증시는 한반도 지정학적 리스크가 부각돼 일제히 하락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일대비 0.15%(32.80포인트) 하락한 2만2085.62로 장을 마감했다.S&P 500 지수 역시 0.24%(5.99포인트) 내린 2474.92로 장을 마쳤다. 나스닥 지수 역시 0.21%(13.31포인트) 떨어진 6370.46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에 탑재할 수 있는 소형핵탄두 개발에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미국을 위협하면 지금껏 전 세계가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업종별로 보면 철강 금속이 1% 넘게 상승하면 반면 전기전자와 증권은 1% 이상 하락하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 '대장주' 삼성전자는 전일보다 1.13% 내린 235만9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SK하이닉스(-2.11%), 한국전력(-1.01%), 네이버(NAVER, -1.11%), 삼성물산(-0.72%), KB금융(-0.51%), 현대모비스(-0.60%), LG화학(-0.88%) SK(-1.03%) 등도 내림세다. 반면 포스코(POSCO)는 전일보다 1.93% 오른 34만4000원을 기록하고 있다. 현대차(0.35%), 삼성생명(0.41%), SK텔레콤(0.91%) 등도 오름세다.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는 면세점 적자를 지속할 것이란 우려에 장 초반 2만7600원까지 하락,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문란한 생활했던 부산 에이즈 여성 “피임기구 사용하자고 권유했으나 남자들이 모두 거부했다”
  2. 2에이미, “내 꿈은 현모양처...아침에 남편 위해 쉐이크 갈아주고 따뜻하게 배웅하고파”
  3. 3황재균, 깜찍한 아기 안고 미모의 여성들과 찰칵! 누군가 보니...
  4. 4함승희 “강원랜드, 개처럼 벌어서 정승처럼 썼으면 이해되는데 개처럼 벌어서 개같이 써”
  5. 5에이미, 최강 동안 외모+깜찍한 표정 4종세트와 함께 SNS에 남긴 마지막 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