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위안 시장조성자로 국민·신한 등 12개 은행 선정
최종수정 2016.12.22 12:00기사입력 2016.12.22 12:00 조영주 정치경제부 기자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국민은행, 기업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한국산업은행 등이 원·위안 직거래시장의 시장조성자로 선정됐다.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은 내년도 원·위안 직거래시장의 시장조성자로 이들 은행을 비롯한 12개 은행을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외국은행 지점 가운데에는 교통은행, 도이치은행, 중국건설은행, 중국공상은행, 중국은행, 홍콩상하이은행 등 6개가 포함됐다.

선정기준으로는 원·위안 직거래 실적, 시장조성자 호가제시 의무 이행정도 및 대(對)고객 거래 취급 정도 등이 감안됐다.
선정된 은행들은 원·위안 직거래시장에서 연속적으로 매수·매도 가격을 제시함으로써 가격형성을 주도하고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시장조성자 제도는 원·위안 직거래시장의 성공적인 정착에 크게 기여해왔으며, 앞으로도 원·위안 직거래시장의 발전 및 위안화 활용도 제고에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정부는 기대했다.

세종=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문란한 생활했던 부산 에이즈 여성 “피임기구 사용하자고 권유했으나 남자들이 모두 거부했다”
  2. 2에이미, “내 꿈은 현모양처...아침에 남편 위해 쉐이크 갈아주고 따뜻하게 배웅하고파”
  3. 3황재균, 깜찍한 아기 안고 미모의 여성들과 찰칵! 누군가 보니...
  4. 4함승희 “강원랜드, 개처럼 벌어서 정승처럼 썼으면 이해되는데 개처럼 벌어서 개같이 써”
  5. 5에이미, 최강 동안 외모+깜찍한 표정 4종세트와 함께 SNS에 남긴 마지막 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