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위안 시장조성자로 국민·신한 등 12개 은행 선정
최종수정 2018.02.08 09:32기사입력 2016.12.22 12:00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국민은행, 기업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한국산업은행 등이 원·위안 직거래시장의 시장조성자로 선정됐다.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은 내년도 원·위안 직거래시장의 시장조성자로 이들 은행을 비롯한 12개 은행을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외국은행 지점 가운데에는 교통은행, 도이치은행, 중국건설은행, 중국공상은행, 중국은행, 홍콩상하이은행 등 6개가 포함됐다.

선정기준으로는 원·위안 직거래 실적, 시장조성자 호가제시 의무 이행정도 및 대(對)고객 거래 취급 정도 등이 감안됐다.
선정된 은행들은 원·위안 직거래시장에서 연속적으로 매수·매도 가격을 제시함으로써 가격형성을 주도하고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시장조성자 제도는 원·위안 직거래시장의 성공적인 정착에 크게 기여해왔으며, 앞으로도 원·위안 직거래시장의 발전 및 위안화 활용도 제고에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정부는 기대했다.



세종=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