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의원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결과 발표, 절반의 승리"
최종수정 2018.07.12 18:38기사입력 2018.07.12 18:38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신뢰를 기반으로 하는 시장 경제체제 사회라면 너무나 당연한 상식의 승리이지만, 부족하고 미뤄진 정의의 실현이 있다는 점에서 절반의 승리이다."

박용진 의원은 12일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의 삼성바이오로직스 심의 결과에 대해 이 같은 입장문을 발표하면서, 콜옵션 공시 누락을 제외한 나머지 사안이 사실상 금융감독원에 다시 미뤄진 점을 지적했다.

콜옵션 공시 누락은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의 승계를 위한 것으로 해석했다. 의원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엉터리 합병을 위해 콜옵션 공시를 누락한 것은 매우 심각한 범죄행위"라며 "삼성이 콜옵션 공시를 누락했기 때문에 지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간의 합병이 가능했다"고 판단했다.
콜옵션 공시를 누락하지 않았다면 삼성바이오에피스의 가치는 절반으로 줄어 결국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가치도 줄어들었을 것이고, 제일모직의 가치가 줄어들면 1:0.35의 합병비율이 정당화될 수 없다는 결론이다. 이렇게 되면 이재용 부회장의 그룹 장악도 불가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박 의원은 "수많은 투자자의 손실과 시장의 혼란을 가져온 이 중대 범죄를 누가 어떤 의도로 자행했는지 검찰 수사에서 명확하게 밝혀져야 한다"며 "모의하고 실행한 이들 뿐 아니라 방조하거나 조력한 세력에 대해서도 엄정한 법의 처벌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향후 금융위가 나머지 절반에 대해서도 철저한 조사를 진행하는지 예의주시할 것"이라며 "국민의 상식과 경제 정의가 지켜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