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한국증시 테마는 중국소비·코스닥
최종수정 2018.01.13 09:00기사입력 2018.01.13 09:00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 신한금융투자가 올해 한국증시 빅사이클 테마로 중국소비, 코스닥을 꼽았다.

김윤서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13일 "글로벌 위험자산에 우호적인 유동성 환경이 이어지는 가운데 국내증시에서 나타나고 있는 가장 큰 특징은 쏠림 약화"라며 "반도체를 중심으로 시가총액 상위 종목군에 의존해왔던 코스피 상승 구도에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연초 이후 나타나고 있는 특징은 IT섹터 부진으로 지수는 정체되고 있지만 경기소비재, 산업재 등 소외섹터군의 반등세가 뚜렷하다는 점이다.

김 연구원은 섹터간 순환매 과정의 최대 수혜는 중국 소비관련업종과 코스닥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했다.

김 연구원은 "지난해 시장 상승을 주도했던 IT, 금융 등의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의 이익 모멘텀은 올 들어 둔화될 수 밖에 없다"면서 "절대 이익이 나빠서라기보다 지난해 이익이 비정상적으로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지난해 이익 모멘텀이 부진했던 섹터는 기저효과와 대내외 환경 변화로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이를 대변하는 섹터로 경기소비재가 꼽혔다.
김 연구원은 "경기소비재 중에서 올해 상승려력이 가장 큰 업종은 면세점과 카지노 등 중국 소비 업종"이라며 "중국 인바운디 관광 시장이 정상화될 경우 업종 내 이익 모멘텀이 가장 강하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중국 인바운드 회복을 낙관하는 이유는 정부의 강력한 정책 의지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관광산업은 올 해 정부 최우선 과제다. 기 연구원은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중국 인바운드 관광객 정상화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했다.

코스닥은 정책 기반으로 한 수급환경과 이익 모멘텀이 모두 긍정적이라고 봤다. 김 연구원은 "단기 급등에 따른 가격부담으로 극심한 변동성 장세가 불가피하나 장기 상승 추세의 초입이라는 기존 전망에는 변함이 없다"고 언급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