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주식투자 ETF 비과세 특례 연말 종료
최종수정 2017.12.07 19:03기사입력 2017.12.07 19:03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한국거래소는 해외주식투자 전용 상장지수펀드(ETF)에 적용되던 비과세 특례가 연말에 종료되고 내년부터는 투자한도 계산방식 등 제도 일부가 바뀐다고 7일 밝혔다.

해외주식투자 전용 ETF에 대한 비과세 특례는 해외 투자 활성화 차원에서 작년 2월 29일부터 한시 도입됐다. 이 제도가 올해 말로 끝나면서 신규계좌 개설 기간은 올해 31일로 마무리된다. 내년부터는 신규종목 매수가 제한돼 기존에 보유한 종목에 대한 추가매수만 가능해진다.

이에 따라 비과세 특례를 받으려는 투자자는 오는 26일까지 해외주식투자 전용 ETF 계좌를 열어야 한다. 거래소는 "원칙적으로는 31일까지 계좌를 개설할 수 있으나 27∼28일에는 신규종목 매수가 불가능해 실질적으로는 26일까지 개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거래소는 이어 "기존 보유종목의 추가매수도 31일에 계좌에 실제 잔고가 있는 경우를 기준으로 하므로 26일까지 매수결제가 완료돼야 한다"며 "또한 보유종목을 전량매도한 후에는 재매수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계좌별 투자 한도 계산방식은 계좌 입출금액 기준으로 입금하면 한도가 차감됐다가 출금하면 그만큼 한도가 다시 생기는 방식에서 매수금액으로만 한도를 계산해 매수금액만큼 한도가 소진되고 한도가 생성되지는 않는 식으로 달라진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매스 스타트 경기방식, 점수 부여하는 방법 봤더니? 선두에게 한 바퀴를 추월당해도 실격… 스프린트 포인트로 등수 정해
  2. 2이번엔 한명구? 하루가 멀다 하고 들려오는 추악한 행태에 네티즌들 경악…그는 ‘묵묵부답’
  3. 3이상호, 비전 없어 만류했던 부모님의 반대 꺾은 고집이 오늘날 그를 만들었다
  4. 4자두 "재미교포 남편, 한국말 배운 후 '싸가지'란 말 달고 살아"
  5. 5청주대 연극과 11학번 공동성명, 대중들도 분노는 극에 달해…성추행도 모자라 이의 제기하면 매장시켜 버리기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