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안보리 제재는 작은 걸음”‥중국 압박도 높여(종합)
최종수정 2017.09.13 11:26 기사입력 2017.09.13 11:26 뉴욕 김근철 국제부 특파원
0 스크랩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백악관에서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를 기다리며 입을 꽉 다물고 있다.
[아시아경제 뉴욕 김근철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한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 2375호에 대해 "또 다른 아주 작은 걸음에 불과하다. 대수롭지 않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취재진에게 안보리가 전날 북한에 대한 유류 공급 30% 감축 등을 골자로 한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것과 관련, "궁극적으로 발생해야만 할 것들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그게 어떤 영향력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확실히 15대 0 만장일치로 채택된 것은 좋았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안보리 제재 조치에도 북한이 핵과 미사일 위협을 멈추지 않을 경우 압박과 제재 수위를 한층 높여나갈 것임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북한이 6차 핵실험을 실시한 직후 안보리 제재 결의 초안에 북한의 '생명줄'로 여겨지는 원유 공급 전면 차단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해외 자산 동결과 해외여행 금지, 공해상에서의 북한 제재 대상 선박에 대한 검색 등 '끝장 제재' 방안을 망라한 바 있다.

그러나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을 지나치게 자극하는 제재안에 제동을 걸었고 미국도 중국과의 협의 과정에서 베이징 당국의 요구를 상당 부분 수용하며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수위를 완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북한 문제에 대해 전화 통화를 한 후 기자들에게 "시 주석이 뭔가를 하고 싶어 한다. 그가 일을 할 수 있을지 없을지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감안하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요구를 일정 부분 수용하는 대신 향후 안보리 제재 조치의 철저한 이행과 함께 중국의 적극적인 대북 역할을 거듭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과 북한에 공을 넘긴 셈이다.

트럼프 정부 고위 인사들도 이날 일제히 중국의 적극적인 제재 이행을 촉구하며 압박 강도를 높였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은 이날 뉴욕에서 행한 강연에서 "중국이 유엔 제재들을 따르지 않으면 우리는 중국을 추가로 제재할 것"이라면서 "중국이 미국 및 국제 달러화 시스템에 접근할 수 없도록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마셜 빌링슬리 재무부 테러ㆍ금융정보 담당 차관보도 이날 의회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중국과 러시아가 안보리의 대북 제재를 피해 북한과 석탄 무역 등을 해왔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그는 북한의 석탄을 실은 선박들이 추적기를 끈 채 중국과 러시아를 오가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는 위성 사진 등을 공개하면서 "중국이 단둥은행의 사례처럼 앞으로 더 대북 제재를 회피한다면 우리는 긴급히 행동을 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뉴욕 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9월 21일 목요일)
  2. 2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9월 20일 수요일)
  3. 3[부산 북항재개발 이대로 좋은가?] 하-재개발 원점서 재검토 필요…부동산투기장화 막아야
  4. 4부산, 해운대 등 6개구·군 민간택지 11월부터 전매제한
  5. 5국내 최초 무인해상체계 이용 태풍 관측 성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