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 e종목]한온시스템, 전기차 시대 선점효과 기대…'매수'
최종수정 2017.09.13 13:19기사입력 2017.09.13 08:42 임철영 증권부 기자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신한금융투자는 13일 한온시스템에 대해 전기차 시대 선점효과가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만5000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정용진 연구원은 "친환경차 판매가 가속화되면 선점 효과를 강화할 수 있고, 고객 다각화를 통해 주요 고객사의 중국 부진에도 올해 증익이 가능한 유일한 대형 부품업체"라고 설명했다.

친환경차 출시 계획이 정부 정책 효과로 빠르게 앞당겨 지고 있는 가운데 제품 개발 난이도가 높은 만큼 기존 납품 업체가 지속적으로 공급을 유지, 과점 형태가 공고해 질 것으로 전망했다.

정 연구원은 "완성차 입장에서 기존 내연기관과 플랫폼을 통한 신차 개발보다 전기차용 플랫폼 개발이 급선무가 됐다"며 "전기차 초기 플랫폼의 경우 통일되지 않은 규격으로 제품 개발 난이도가 높아 기존에 납품하던 업체가 지속적으로 공급을 유지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분석했다.
이어 "앞으로 전치가 관련 수주의 과점 형태가 공고해지겠다"며 "한온시스템의 주력 제품인 전기차용 E-컴프레셔의 경우 글로벌 3개 업체만 본격적인 양산이 가능해 진입장벽이 높다"고 덧붙였다.

한편 14일 개막하는 프랑크푸르트 모토쇼에서 벤츠(EQ A), BMW(i5), 폭스바겐(IDcrozz), 미니(MINI EV), 재규어(I-Pace) 등 다양한 완성차 업체들이 전기차 출시 일정과 콘셉트를 공개할 예정이다.

벤츠는 2022년까지 모든 라인업에 전동화를 도입해 차종 50종을 출시할 계획이다. BMW는 2025년까지 순수전기차 12종을 개발하고, 재규어는 2020년까지 모든 차량의 전동화를 추진한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강인, 잘못 인정하고 용서 빌어...논란의 중심에 서게 된 것에 대해 거듭 사죄
  2. 2한송이 가족 공개, 누구 닮아서 예뻤나 봤더니...엄마와 극장 데이트 중 찰칵
  3. 3‘외모지상주의’ 박태준 집공개, 카페 연상케 하는 아늑한 공간...“아이디어가 막 샘솟을 듯”
  4. 4'신차포유', 기아차 스팅어 모하비 니로 PHEV 등 장기렌트카 최저가 출고!
  5. 5평창 온라인스토어 초대박상품 ‘뭐길래?’ 얼마나 기다려야 하나? 무서운 속도로 팔려 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