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이 담은 코스맥스, 반등할까
최종수정 2017.08.11 10:51기사입력 2017.08.11 10:51 임혜선 증권부 기자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 결정 이후 중국의 경제보복 조치로 비틀대던 코스맥스가 올 2분기 실적을 계기로 반등에 나섰다.

1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맥스는 이달 들어 11.6% 상승했다. 외국인 덕이 컸다. 이달들어 8207억원어치 주식을 팔아치우며 국내 증시에서 주식 비중을 줄이고 있는 외국인이 코스맥스 주식을 206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이에 따라 외국인 지분율은 지난달 말 22.72%에서 24.7%로 확대됐다.

사드 배치 결정 이후 화장품 업종 주가가 비실거리면서 코스맥스 주가도 함께 내려앉았다. 사드 사태가 가시화되기 전인 지난해 7월 초 코스맥스 주가는 17만원까지 올랐지만, 사드 체계의 한반도 배치를 무산시키기 위한 중국 압박이 가시화되면서 주가는 1년간 40% 하락했다.

실적이 얼어붙었던 투자심리를 녹였다. 코스맥스의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2323억원 143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17.5% 늘었으나 영업이익 21.2% 감소했지만, 화장품 업종에 대한 낮아진 기대치를 충족시켰다. 특히 증시 전문가들은 중국법인(코스맥스 차이나ㆍ광저우)의 성장을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2분기 중국법인은 위안화 기준 40~50% 성장률과 영업이익률 9%대가 유지됐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2분기 이익 감소에도 중국 법인의 높은 성장은 긍정
적"이라며 "중국 시장에서 한국 화장품이 주춤하면서 중국 현지기업이 약진하고 있고, 중국 내 제조자생산개발(ODM)업체 1위 업체인 코스맥스의 수혜가 확대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국내 부문은 중국 인바운드 저하로 당분간 부진하겠지만, 중국 부문 매출 비중 확대로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 줄어든 118억원까지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사드 여파는 당분간 지속되면서 국내 실적 악화는 불가피할 전망이다. 안지영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스맥스의 국내 실적 비중은 지난해 기준 연결매출액의 65%, 영업이익의 82%"라며 "국내(수출 포함)의 성장률 둔화와 영업이익 감소로 인한 순이익 급감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다만 "중국에서 꾸준한 고성장을 바탕으로 하반기 미국과 인도네시아의 본격적인 매출 규모 증가와 적자폭 축소가 구체화될 경우 향후 국내 시장 리스크를 상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한일관 대표 사망, 최시원 犬에 그만…“‘우리 개는 안 물어요’라는 안일한 생각부터 버려야”
  2. 2한고은 최시원 프렌치불독 논란 “할 소리가 있고 안 할 소리가 있다” ”사리에 맞게 대중들과 소통해야” VS “마녀사냥 하지 말라” 설왕설래
  3. 3패혈증 사망 한일관 대표, 최시원 개에 물릴 때까지만 해도 상상도 못했던 비극…병균이 돌아다니면서 장기를 파괴하는 병에 끝내
  4. 4어금니아빠 이영학, 휴대전화에 아내 이름을 욕설 ‘XXXXXX’라고 저장
  5. 5'사랑둥이’ 이수현, ‘깜찍하쥬?’...상큼발랄한 매력 발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