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 e종목]"코스맥스, 그래도 ODM은 성장…목표주가↓"
최종수정 2017.08.10 07:16기사입력 2017.08.10 07:16 조강욱 증권부 기자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이베스트투자증권은 10일 코스맥스에 대해 국내 부문 비용 증가에 따른 실적 전망 조정으로 목표주가를 13만5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다만 제조자개발생산(ODM)은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며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코스맥스의 K-IFRS 연결기준 2017년 2분기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17.5% 증가한 2,323억원,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21.2% 감소한 143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THAAD 이슈로 인해 낮아진 시장 눈높이에 대체로 부합한 실적이라는 평가다.

코스맥스 한국법인의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7.5% 증가한 1,376억원을 기록했으나,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47.6% 감소한 69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중국 사드 관련 인바운드 관광객 감소 영향과 함께, 올해 1분기부터 이어진 비용 증가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더불어 자체 설비가 없는 외주 품목(선스프레이 등)의 비중이 전년동기대비 증가하면서, 국내 법인의 영업이익률 또한 전년동기대비 하락했다.

중국 현지 법인은 THAAD 이슈에도 불구하고 로컬 고객사들의 주문으로 양호한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맥스차이나(상해)법인과 광저우 법인의 매출액은 각각 전년동기대비 28.1%, 43.0% 증가했으며, 위안화 기준으로는 40~50% 수준의 매출액 성장률로 추정됐다. 수익성 또한 상해법인이 전년동기 높은 베이스에도 불구하고 QoQ로는 개선된 모습을 보였으며, 광저우 법인 또한 영업이익률을 유지한 것으로 추정됐다.
미국 법인은 고객사 상품 런칭 계획이 3분기로 지연됨에 따라 하반기가 더 기대되는 상황이고, 인도네시아 법인은 꾸준히 글로벌 고객사 제품을 통한 매출을 보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오린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스맥스에 대해 목표주가는 135,000원으로 하향 조정하나 투자의견은 Buy를 유지한다. 목표주가의 하향은 국내 부문 비용 증가 요인을 반영해 실적 전망을 조정함에 따른 것"이라면서 "중국 화장품 시장 성장에 따라 중국 현지 법인의 실적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고, 중장기적으로는 다국적 고객사 확대를 통해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이민아, 수영복 자태 과시...어깨 문신에 담긴 의미는? “지금은 후회한다”
  2. 2배현진 아나운서, 악플 단 네티즌과 설전 “내 세상 같죠? 시집 좋은 데로 가시려면...” “그럼 MBC로 직접 와라”
  3. 3‘송혜교’와 원조교제라는 말까지 들어...이창훈 해명 새삼 관심 "통통했는데 살 빠지더니 예뻐져"
  4. 4채림, 훤칠한 체격의 친동생 박윤재와 함께한 결혼식 사진 ‘눈길’...박윤재는 누구?
  5. 5채림 남편, 울기 일보 직전 모습 포착...이 보다 더 좋을 순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