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주식매수청구대금 929억원…전년比 99.4% ↑
최종수정 2017.07.17 16:42기사입력 2017.07.17 16:42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올해 상반기 한국예탁결제원을 통해 실질주주에게 지급된 주식매수청구대금은 929억원을 기록했다.

17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주식매수청구권 행사 결과 상장법인이 한국예탁결제원을 통해 실질주주에게 지급한 주식매수청구대금은 929억원으로 전년 동기(466억원) 대비 99.4% 늘었다.

.


상반기 상장법인 중 기업인수합병(M&A)을 완료하였거나 진행 중인 회사 수는 41개사로 전년 상반기(41개사)와 동일했다. 유가증권시장법인 15개사(36.6%)와 코스닥시장법인 26개사(63.4%)였다. '합병' 사유가 37개사로 가장 많았고, 영업양수·양도 3개사, 주식교환 및 이전 1개사 순이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신성에프에이가 183억원, 신성이엔지가 161억원의 주식매수청구대금을 합병의 사유로 지급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주식교환으로 SK커뮤니케이션즈가 250억원, 이베스트스팩2호가 73억원의 주식매수청구대금을 합병의 사유로 지급했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방탄소년단 공식쇼핑몰, 이번엔 뭘 사야 하나? “환장하겠다. 제발 물량 좀 추가해주세요...재고관리 안 하냐?"
  2. 2오동식 “이윤택 ‘본질적이지 않은 것은 모두 부패한다’는 말 폐부를 찔렀다”
  3. 3‘조민기 성추행’ 송하늘, “힘으로 버텨도 소용없어...” 당시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아주 구체적이고 자세하게 밝혀
  4. 4오동식 '이윤택 기자회견 리허설 폭로' 그간 입을 다물고 있었던 것에 대한 자책...네티즌들 ‘분노’ “인간이 얼마나 더 잔인할 수 있을까...진짜 할 말이 없다”
  5. 5조민기, 술 마시고 새벽에 연락해 방으로는 왜 오라고 했을까? 격려하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