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주식매수청구대금 929억원…전년比 99.4% ↑
최종수정 2017.07.17 16:42기사입력 2017.07.17 16:42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올해 상반기 한국예탁결제원을 통해 실질주주에게 지급된 주식매수청구대금은 929억원을 기록했다.

17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주식매수청구권 행사 결과 상장법인이 한국예탁결제원을 통해 실질주주에게 지급한 주식매수청구대금은 929억원으로 전년 동기(466억원) 대비 99.4% 늘었다.

.


상반기 상장법인 중 기업인수합병(M&A)을 완료하였거나 진행 중인 회사 수는 41개사로 전년 상반기(41개사)와 동일했다. 유가증권시장법인 15개사(36.6%)와 코스닥시장법인 26개사(63.4%)였다. '합병' 사유가 37개사로 가장 많았고, 영업양수·양도 3개사, 주식교환 및 이전 1개사 순이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신성에프에이가 183억원, 신성이엔지가 161억원의 주식매수청구대금을 합병의 사유로 지급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주식교환으로 SK커뮤니케이션즈가 250억원, 이베스트스팩2호가 73억원의 주식매수청구대금을 합병의 사유로 지급했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봄, 조세호 어머니 “행복했으면 좋겠다” 위로에 눈물…암페타민 반입 논란 후 방송 출연
  2. 2박봄, 시스루에 하의 실종 패션…눈을 어디다 두라는 거야?
  3. 3김사랑, 원피스에 드러난 9등신 황금 비율 “진정한 몸매 종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