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 e종목]휠라코리아, 국내 사업 턴어라운드 기대
최종수정 2017.07.06 07:33 기사입력 2017.07.06 07:33 임혜선 증권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현대차투자증권은 6일 휠라코리아에 대해 국내 부문의 턴어라운드가 예상되지만, 부진한 미국부문을 실적을 고려해 목표주가를 10만2000원에서 10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현대차투자증권은 휠라코리아의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동기대비 257.6% 증가한 7482억원, 영업이익이 276.6% 늘어난 1097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송하연 현대차투자증권 연구원은 "백화점 채널의 부진 속에서도 국내부문을 턴어라운드 할 것으로 보고있다"면서 "특히 신발 중심으로 매출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마진 측면에서도 신발 매출의 30%를 도매로 전환하면서 재고부담이 줄어든 상황이다. 송 연구원은 "휠라 브랜드 가치 회복에 대해선 헤리티지 라인에 집중하고 있고 트렌드도 우호적인 상황이어서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시장에서는 1분기에 지연된 오더가 2분기에 들어보면서 양호한 흐름을 보일 것으로 추정했다. 다만 연간 달러기준 매출액이 전년보다 2.3% 하락해면서 고정비 부담이 증가하고 마진이 훼손될 것으로 송 연구원은 판단했다.
송 연구원은 "미국 유통채널의 구조가 변하면서 온라인쪽 사업이 적은 휠라가 타격을 받고 있다"면서 "휠라도 지난해 하반기부터 자사몰을 개설하고 아마존을 포함한 온라인숍에 입점하는 등 유통망을 다변화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9월 21일 목요일)
  2. 2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9월 20일 수요일)
  3. 3[부산 북항재개발 이대로 좋은가?] 하-재개발 원점서 재검토 필요…부동산투기장화 막아야
  4. 4부산, 해운대 등 6개구·군 민간택지 11월부터 전매제한
  5. 5국내 최초 무인해상체계 이용 태풍 관측 성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