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투자자 5월 2조 순매수…6개월째 '사자' 행진
최종수정 2017.06.14 06:00 기사입력 2017.06.14 06:00 조강욱 증권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외국인들의 국내 주식 보유 규모가 사상 최대치 경신을 이어가고 있다. 외국인은 지난해 12월 이후 6개월째 주식을 사들이고 있다.

1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5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외국인의 국내 상장주식 보유액은 581조1730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또 경신했다. 이는 전체 상장주식 시가총액의 32.9%를 차지하는 금액이다.

지난달 외국인은 상장주식 2조1350억원을 순매수하며, 지난해 12월부터 6개월째 지속적으로 국내 주식을 사들이고 있다. 코스피 약 1조7000억원, 코스닥 약 4000억원 규모로 주로 코스피 대형주 위주로 매수를 지속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별로는 미국(2.0조원)이 5월 순매수로 전환했고, 유럽(0.8조원) 및 아시아(0.4조원)도 순매수했다.
국가별로는 미국(2.0조원)에 이어 프랑스(0.5조원), 싱가포르(0.4조원) 등이 순매수했고, 사우디와 버진아일랜드는 각각 3000억원 어치를 순매도했다.

미국은 5월 말 241.1조원의 주식을 보유, 외국인 전체 보유 규모의 41.5%를 차지했다. 이어 영국 45.0조원(7.7%), 룩셈부르크 37.9조원(6.5%) 등 유럽이 총 164.9조원으로 28.4%, 싱가포르 32.3조원(5.6%) 등 아시아가 73.4조원으로 12.6%, 중동이 26.0조원으로 4.5% 순이었다.

또 외국인은 5월 중 상장채권에 총 2조1360억원을 순투자했다. 주로 통안채(1.3조원, 순매수의 62.0%)에 투자했으며, 보유잔고는 국채 78.9조원(전체의 77.1%), 통안채 22.5조원(22.0%) 순이었다. 5월 말 보유잔고는 102.2조원으로 100조원대를 유지했다.

유럽(0.6조원), 아시아(0.6조원), 중동(0.3조원)이 투자를 주도했다. 보유규모도 아시아 41.8조원(전체의 40.9%), 유럽 35.2조원(34.4%), 미주 13.3조원(13.0%) 순이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지난해 이후 외국인들의 주식 순매수가 지속되며, 보유잔고가 사상 최대치 경신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채권도 지난달에 이어 순투자가 지속되며, 보유잔고도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플친 이벤트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흉탄에 쓰러지다... 백범 김구 서거
  2. 2부산은행 BNK아트갤러리, ‘다른 표정, 닮은 기억’展
  3. 3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개·폐막작 선정
  4. 4정홍섭 동명대 신임 총장 "소통과 화합을 위해 모든 권위 내려놓을 것“
  5. 5청학2동 조내기 행복나눔회, 4대 기관과 업무협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