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증권업에서 손 뗀다…SK증권 지분매각 추진(종합)
최종수정 2017.06.08 20:38 기사입력 2017.06.08 20:38 김혜민 산업부 기자
0 스크랩
금산분리 규정따라 SK증권 지분 전량 처분키로
매각주간사 선정…공개매각 추진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SK그룹이 보유 중인 SK증권 지분전량을 외부에 매각하며 증권업에서 사실상 손을 뗀다. SK㈜는 "매각 주간사로 삼정KPMG를 선정하고 보유 중인 SK증권 지분 전량에 대한 공개 매각 절차에 들어갔다"고 8일 밝혔다. SK㈜가 매각할 주식은 SK증권 발행주식 총수의 10%다.

이번 매각 추진은 공정거래법상 '금산분리' 규정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다. 해당법에 따르면 지주사는 금융사를 소유할 수 없다. SK㈜는 2015년 SK증권 지분 10%를 보유한 SK C&C와 합병하면서 올 8월까지 SK증권 지분 전량을 처분해야했다.

SK㈜는 그동안 SK증권 매각 방향을 놓고 다양한 방안을 고민해왔다. 일부에선 그룹 내 다른 계열사가 SK㈜의 지분을 사들이면서 증권업을 유지할 것이란 관측도 나왔다. 하지만 SK㈜는 경쟁 입찰을 통해 외부에 지분 전량을 매각하는 방법을 택했다. SK㈜ 관계자는 "공정거래법을 충실히 이행하며 매각 과정상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고 지분 매각 후에도 SK증권이 초우량 증권사로 성장할 수 있는 인수자를 찾아 매각하는 쪽을 택했다"고 설명했다.
SK㈜는 앞으로 매각주간사를 통해 잠재 인수 후보들에게 투자설명서(IM)을 배포할 계획이다. 이후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후보들 중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다. 우선협상자와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고, 금융위원회의 대주주 변경승인이 완료되면 이번 지분 매각 절차가 마무리된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플친 이벤트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흉탄에 쓰러지다... 백범 김구 서거
  2. 2부산은행 BNK아트갤러리, ‘다른 표정, 닮은 기억’展
  3. 3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개·폐막작 선정
  4. 4정홍섭 동명대 신임 총장 "소통과 화합을 위해 모든 권위 내려놓을 것“
  5. 5청학2동 조내기 행복나눔회, 4대 기관과 업무협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