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6·13 민심]박원순 '3선 눈앞…대선 주자 발돋움
최종수정 2018.06.14 01:01기사입력 2018.06.13 23:24

6.13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으로 당선이 유력시되는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꽃다발을 들고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3일 치러진 6·13 지방선거 방송3사 공동 출구조사에서 당선이 유력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직 예측이며, 실제 개표 후 당선은 자정쯤 확정될 전망이다. 만일 박 후보가 당선된다면 유례가 없는 '서울시장 3선'이라는 타이틀을 바탕으로 여권의 가장 유력한 대권 주자가 될 전망이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6시 지방선거가 끝나자마자 발표된 방송사 공통 출구조사에서 55.9%를 획득, 경쟁자인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와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를 큰 격차로 따돌리고 예측 1위를 기록했다.


박 후보는 이번 지방선거 기간동안 안정적인 지지율을 바탕으로 2위 그룹과 큰 격차를 보이며 선두를 달려왔다. 선거 막판 재산세 문제가 불거졌으나 별다른 이변을 일으키지는 못했다.


서울시장은 전국동시 지방선거의 꽃이다. 정치적 중량감과 의미도 다른 시도단체장과 남다르다. 승자는 자타공인 대권후보라는 타이들을 얻게된다. 서울시장에서 대통령으로 발돋움한 이명박 전 대통령이 대표적이다. 박 후보는 사상 최초로 서울시장 3선 고지에 성공했고, 여당내 경쟁자들이 지방선거 전후 스캔들 등으로 낙마했다. 이 때문에 정치권에서는 박 후보가 가장 유력한 여권 대선주자로 당분간 자리매김을 할 것으로 보고있다.

박 후보는 1956년 3월 26일 경남 창녕에서 태어났으며, 경기고를 거쳐 서울대에 들어갔다. 하지만 서울대 1학년 때 유신반대 운동으로 제명됐다. 이후 단국대 사학과를 졸업했다. 사법시험 22회에 합격해 대구지검 검사를 지냈다. 1985년 참여연대 사무처장을 맡으며 본격적으로 시민운동에 뛰어들었다. 이후 제35대와 제36대 서울시장을 맡았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믿고 보는 추천 뉴스

지금 내 번호 행운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펭귄문제 정답은?…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사는 '인싸놀이'
    펭귄문제 정답은?…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사는 '
  2. 설리, '성민씨' 호칭논란 해명…"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
    설리, '성민씨' 호칭논란 해명…"우린 서로를 아끼는
  3. "北, 개성공단 설비 몰래 이전해 생산·수출 중"
    "北, 개성공단 설비 몰래 이전해 생산·수출 중"
  4. 北개성공단 설비 무단 이전 논란…통일부 "재산권 침해 인정 못 해"(종합)
    北개성공단 설비 무단 이전 논란…통일부 "재산권 침
  5. 안인득은 왜 19살 여고생을 따라다녔나, 범행 전 스토킹 범죄 정황
    안인득은 왜 19살 여고생을 따라다녔나, 범행 전 스토
  6. [전문]40년 전통 막국수집 소개한 '생활의 달인'…조작 논란에 사과
    [전문]40년 전통 막국수집 소개한 '생활의 달인'…조
  7. [포토] 유다연 '명품 뒤태 과시'
    유다연 '명품 뒤태 과시'
  8. "휘성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
    "휘성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
  9. 과천자이 1순위 청약서 미달…오늘 기타지역 1순위 청약
    과천자이 1순위 청약서 미달…오늘 기타지역 1순위 청
  10. 명지대, 채무액 4억 못 갚아 파산 위기…법원 최종 선고만
    명지대, 채무액 4억 못 갚아 파산 위기…법원 최종 선
  11. 北, 전력난에도 에어컨 주문은 급증
    北, 전력난에도 에어컨 주문은 급증
  12. "집단 소송 하겠다" 임블리 기자회견에도 소비자 불만 폭주
    "집단 소송 하겠다" 임블리 기자회견에도 소비자 불만
  13. [포토] 신다원 '이것이 머슬마니아의 광배근'
    신다원 '이것이 머슬마니아의 광배근'
  14. 日·英 등 글로벌 기업들 잇단 화웨이 거래중단 선언
    日·英 등 글로벌 기업들 잇단 화웨이 거래중단 선언
  15. [이종길의 영화읽기]배타적이어서 영향력 커진 칸영화제
    [이종길의 영화읽기]배타적이어서 영향력 커진 칸영화
  16. 스타일난다 김소희 전 대표, 문화재 한옥 96억에 현찰 매입
    스타일난다 김소희 전 대표, 문화재 한옥 96억에 현찰
  17. 터키는 왜 F-35 100대를 포기하면서까지 'S-400'을 도입하려할까?
    터키는 왜 F-35 100대를 포기하면서까지 'S-400'을 도
  18. 이재용 부회장, 방한 부시 전 대통령과 단독 면담
    이재용 부회장, 방한 부시 전 대통령과 단독 면담
  19.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50%대 육박…民·韓 지지율 격차는 5.7%p[리얼미터]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50%대 육박…民·韓 지지율 격
  20. "아 좀 볼 수도 있지 뭐 어때"…설리 '시선 폭력' 논란 왜
    "아 좀 볼 수도 있지 뭐 어때"…설리 '시선 폭력' 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