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치/사회
"서지현도... 안미현도..." 뇌관에 불 붙인 건 '이상한 인사'
최종수정 2018.05.17 14:57기사입력 2018.05.16 12:13

[아시아경제 장용진 기자] 15일 진행된 안미현 검사의 기자회견을 본 검사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용기있는 선택을 했다며 앞으로 그의 앞길을 걱정해주는 검사가 있는 반면 특별수사의 체계를 잘 모르는 풋내기가 사고를 치고 말았다고 혀를 차는 검사도 있었다. 안 검사에 이어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검사장)까지 검찰총장을 향해 칼을 겨누면서 검찰의 존망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하지만 검사들은 이번 사태의 원인이 결국 ‘외부의 입김이 서린 이해할 수 없는 인사’라는데 이견이 없었다. 부당한 처우를 받은 검사에게 ‘가해자’의 입김이 서린 불공정한 인사발령이 내려진 것이 대형참사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사실 안 검사 주변의 검사들은 하나같이 이번 사태의 진행경과를 놓고 고개를 갸웃거리고 있다. 올해 1월 28일 의정부지검으로 전보될 때까지만 해도 아무런 불만이나 문제를 표시한 적이 없었던 안 검사가 일주일 뒤(2월 4일)에 전혀 다른 얼굴로 언론 인터뷰를 했다는 것이다.


안 검사와 춘천지검에서 함께 근무한 간부급 검사 P씨는 “(첫 번째 수사는)전임자로부터 넘겨받은 사건인데 처리가 늦어져 빨리 진행하라고 했다”면서 “(사건에)관심을 두는 것 같지 않았고 처리 과정에서 자신의 견해를 강하게 제시하지도 않았다”라고 말했다.

안 검사가 ‘외압을 행사했다’고 지목한 대검 관계자도 비슷한 반응이다. 그는 “처리과정에 대해 안 검사가 특별한 의견을 제시하거나 견해를 강하게 내세운 적이 없다”면서 “올해 1월 의정부지검으로 발령이 난 뒤에도 ‘그동안 고마웠습니다’ ‘많이 배울 수 있었습니다’는 등의 인사를 전해 왔다”고 고개를 갸웃거렸다.


또 다른 대검관계자는 “강원랜드 수사 후 안 검사에게 최고 등급의 인사평가점수를 줬다”면서 “갑자기 대검으로부터 압력을 받았다고 주장한 이유를 모르겠다”라고 황당해했다.


이와 관련해 안 검사 측은 15일 기자회견에서 “2017년 12월 권성동 의원 보좌관을 소환하려다 실패한 뒤 수사에서 배제되고, 이듬 해 의정부지검으로 전보되는 과정에 권성동 의원의 입김이 강하게 개입됐다”고 주장했다. 안 검사는 “박모 춘천지검 부장검사가 ‘권성동 의원이 안미현 검사 인사과정에 개입된 것 같다’는 발언을 했다”면서 “실제로 검사인사를 맡은 박균택 법무부 검찰국장과 권 의원이 여러차례 통화한 사실이 확인됐다”라고 주장했다.


법조계에서도 안 검사의 인사가 통상적이지는 않다 의견이다. 사건 수사가 한창 진행 중이고 본인이 원하지 않았는데도 전보인사가 났다는 것이다.


검찰출신 법조계 관계자는 “성추행 사건을 폭로한 서지현 검사의 경우 총 4년 동안 통영지청에 재직했고 본인이 이동을 원하는데도, 육아휴직 등 실제 재임기간 2년을 채우지 못했다는 이유로 타지역 전보발령을 내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안 검사의 인사이동은 상당히 이례적인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내부에서도 “검사인사에 정치권 등 외부의 입김이 개입되면 결과적으로 수사의 공정성을 해친다”면서 “제도적인 보완책이 시급하다”라는 의견이 제시되고 있다.



장용진 기자 ohngbear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北, 통일·외교부에 "업무계획서 쓰레기통에 쳐넣으라" 직격탄
    北, 통일·외교부에 "업무계획서 쓰레기통에 쳐넣으라
  2. [때 밀어봅시다] 벗은 몸 마주하며 땀 흘리는 ‘목욕관리사’의 세계
    [때 밀어봅시다] 벗은 몸 마주하며 땀 흘리는 ‘목욕
  3. 민주원 "김지은, 허위 진단서 제출·가짜 미투"…김지은 측 "2차 가해"
    민주원 "김지은, 허위 진단서 제출·가짜 미투"…김지
  4. '어쩌다 어른' 혜민스님, 교수 그만둔 사연 공개 "약간 버거운 일도 좋아"
    '어쩌다 어른' 혜민스님, 교수 그만둔 사연 공개 "약
  5. 교학사 '일베'논란…한국사 교재에 '노무현 대통령 비하 사진' 게재
    교학사 '일베'논란…한국사 교재에 '노무현 대통령 비
  6.  프로포폴 투약 의혹 이부진이 받았다는 '안검하수 수술' 뭐길래
    프로포폴 투약 의혹 이부진이 받았다는 '안검하수 수
  7. 이준석 "유시민 조카 마약, 김무성 사위 비판 진보 지식인들 반응 궁금"
    이준석 "유시민 조카 마약, 김무성 사위 비판 진보 지
  8. "미륵사지 석탑 원형 훼손…안정성도 검증해야"
    "미륵사지 석탑 원형 훼손…안정성도 검증해야"
  9. YG 양민석 대표 "모든 조사 성실히 받겠다"…승리·탈세 의혹엔 "조사중"
    YG 양민석 대표 "모든 조사 성실히 받겠다"…승리·탈
  10. 도올 김용옥 "이승만은 美 괴뢰" 발언 논란…KBS 입장은?
    도올 김용옥 "이승만은 美 괴뢰" 발언 논란…KBS 입장
  11. 정준영 카톡 폭로부터 구속까지…처벌은 어떻게?
    정준영 카톡 폭로부터 구속까지…처벌은 어떻게?
  12. 정두언 "친구 김학의는 천상 검사…옛날 검사 일부 그렇게 놀았다"
    정두언 "친구 김학의는 천상 검사…옛날 검사 일부 그
  13. 유시춘 아들 '마약 밀수' 논란…"특검 해달라" 靑 국민청원
    유시춘 아들 '마약 밀수' 논란…"특검 해달라" 靑 국
  14. '빅이슈' 역대급 방송사고…"무편집본 방송하다니" 시청자들 '분노'
    '빅이슈' 역대급 방송사고…"무편집본 방송하다니" 시
  15. [오늘날씨]꽃샘추위에 중부 한파주의보…미세먼지는 '양호'
    [오늘날씨]꽃샘추위에 중부 한파주의보…미세먼지는 '
  16. 이유리 '봄이 오나 봄' 종영 소감 "아쉽고 허전...너무 행복했다"
    이유리 '봄이 오나 봄' 종영 소감 "아쉽고 허전...너
  17. 가수 숀 소속사, 버닝썬 쌍둥이 클럽 '무인' 불법 운영?…'돌연 폐쇄'
    가수 숀 소속사, 버닝썬 쌍둥이 클럽 '무인' 불법 운
  18. [포토] 나르샤 '이래서 성인돌'
    나르샤 '이래서 성인돌'
  19. 증거능력 인정 받은 정준영 카톡 대화방, 스모킹건 활약 예고?
    증거능력 인정 받은 정준영 카톡 대화방, 스모킹건 활
  20. [과학을읽다]'물부족' 체감 못하는 한국…현실은 '물기근'?
    [과학을읽다]'물부족' 체감 못하는 한국…현실은 '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