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경제 포기한 대통령' 노무현 한 분으로 족해"
최종수정 2018.01.12 11:24기사입력 2018.01.12 10:18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2일 정부의 가상통화 대책과 최저임금 인상 등에 대해 "진정한 마이너스의 손이 따로 없을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선무당이 사람 잡는다고 '사람 중심 경제'라는 어설픈 패러다임이 '사람 잡는 경제'가 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가상통화 거래소 폐지를 둘러싼 혼란과 관련 "멀쩡하던 가상화폐 시장을 법무부와 청와대가 들쑤시면서 오히려 급등락하는 롤러코스터 장으로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최저임금 인상으로 따른 부작용을 사례를 열거 하며 "최저임금 후폭풍으로 발등에 불이 떨어진 정권이 이제 와서 여기저기 뛰어다니지만 사후 약방문"이라며 "노무현 정부의 경제정책 실패의 전철을 되밟아서는 안 된다. 경포대, 즉 '경제 포기한 대통령'이라 불리는 대통령은 전임 대통령 한 분으로 족하다"고 비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이명희 동영상, 딸들이 어머니 보고 배웠나? 사람 우습게 아는 횡포 ‘어이상실’
  2. 2임청하, 엎드린 채 드러난 애플힙 ‘아찔’...반전 넘치는 볼륨감 보디라인 자랑 ‘술렁’
  3. 3김경란, 결점 하나 없는 피부에 빛나는 미모 “휴일에 혼자 떠난 기차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