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文정권, 3년 뒤 부정사건 반드시 터진다" 경고
최종수정 2018.01.12 09:32기사입력 2018.01.12 09:14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서울 여의도 한 영화관에서 민주화추진협의회(민추협) 소속 인사 100여 명과 함께 영화 '1987'을 관람했다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고정호 기자]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정권도 제왕적 권력 구조를 유지하게 되면 3년 정도 지난 뒤에 권력형 부정사건이 반드시 터진다"라고 경고했다.

김 의원은 11일 서울 여의도 한 영화관에서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다룬 영화 '1987'을 관람하기 전, 기자들에게 개헌 논의에 대한 질문을 받자 "개헌은 제왕적 권력구조를 분산시키는 '권력 분산 개헌' 외에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라고 대답하며 이같이 말했다.

또, 김 의원은 "현재의 제왕적 권력 구조에 대해서 우리는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는 주장을 해왔는데 문 대통령은 사람이 문제라고 호도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영화 '1987'에 대해 "1980년대 5공 군사독재정권에 저항해서 김영삼·김대중 두 지도자를 모시고 민주화추진협의회를 결성해서 민주화 투쟁을 열심히 하던 중에 박종철 고문치사사건과 이한열 열사 사망사건이 터졌다"라며 "그때 전 국민이 분노하고 우리 민추협이 독재 투쟁 전면에 서서 결국 6·29 항복선언을 받아냈고 결과적으로 우리나라가 민주화 됐다"고 강조했다.




고정호 기자 jhkho284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호날두, 빼어난 미모의 연인과 함께 쌍둥이 품에 안고 환한 웃음 ‘다가졌네~’
  2. 2박한별 결혼 발표 후 어떻게 지내고 있나 보니...임신하고 살쪘나? 통통해진 얼굴 ‘눈길’
  3. 3카주라호, 인간의 성적 아름다움 적나라하게 표현한 조각 ‘관능의 극치’
  4. 4심석희-코치, 무술년 정초부터 잡음 ‘무슨 일?’...하고 싶은 말이 많은 듯한 표정 “참 많은 일이 있었던 정유년”
  5. 5테디 표절 논란에 선미 ‘주인공’ 어떡해~ 얼마나 흡사하길래?...“선미가 무슨 죄냐...매번이러는 건 문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