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눈물 훔치는 파인텍 굴뚝 고공농성 노동자들
최종수정 2019.01.11 17:15기사입력 2019.01.11 17:15



파인텍 노사 협상이 6차 교섭 끝에 극적으로 합의를 이룬 11일 서울 양천구 서울에너지공사 75m 높이 굴뚝에서 426일째 농성을 마친 홍기탁(오른쪽) 씨와 박준호 씨가 지상으로 내려와 눈물을 훔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