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민의 시선] 대한민국 마지막 임시정부, 京橋莊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역사의 현장 서울 경교장을 찾다

최종수정 2019.01.12 10:30기사입력 2019.01.12 10:30
경교장의 김구 집무실 유리창 총탄 자국. 1949년 암살직후 찍은 사진(왼쪽)과 현재 재현해놓은 모습. 백범 김구의 죽음 하면 떠오르는 사진이다. 경교장 2층 김구의 집무실 유리창 너머, 고개를 떨군 채 통곡하는 군중의 모습. 사진 속 유리창에는 총탄 구멍 두 개가 선명하다. 안두희가 쏜 총탄이 유리창을 관통한 흔적이다. 1949년 6월 26일 김구 암살 직후 미국의 사진기자 칼 마이댄스가 찍어 ‘라이프’에 게재했던 것이다. 당시 사진 제목은 ‘혼란 속의 한국, 호랑이를 잃다’였다.

1949년 6월 26일 안두희의 저격을 받고 서거할 당시 백범이 입었던 옷의 혈흔.

사적 제 465호 '경교장(京橋莊)'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활동공간이자 백범 김구(1876~1949) 선생이 서거한 역사의 현장이다. 서울시는 우리 근현대사의 역사적 현장을 되살려 시민교육공간으로 활용하고자 경교장을 원형 복원하고 내부를 전시공간으로 꾸몄다. 복원된 경교장에서는 대한만국 임시정부의 지나온 역사를 유물과 영상, 정보검색 코너 등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살펴볼 수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모스크바 3상회의 신탁통치 결정에 따라 개최된 임시정부의 국무위원회(1945년 12월28일)

[아시아경제 김현민 기자] 서울 강북삼성병원을 방문하면 초현대식 병원 건물과 바짝 붙어 있는 2층짜리 단아한 근대식 건물과 마주하게 된다. 높이 솟은 건물들에 포위 당해 한층 더 작아 보인다. 이 건물이 바로 대한민국임시정부가 마지막 활동을 전개한 역사의 현장, '경교장(京橋莊)'이다.

경교장은 대한민국임시정부가 1945년 환국 후 활동하던 주무대다. 정식 정부 수립을 위한 과도정부 수립 시까지 최고 의사결정기구 국무위원회를 수차례 개최하고 국내외 주요정세 변화에 대응해 활동한 실절적인 ‘정부 청사’였다. 김구를 비롯한 각료들이 거주하는 거소의 성격도 겸했다. 1938년 건립된 이 건물의 명칭은 당초 죽첨장(竹添莊)이었으나 김구의 거처로 사용되면서 근처에 있던 다리 경구교의 이름을 가져와 경교장으로 불리게 됐다. 김구는 이곳 집무실에서 대한민국 육군소위이자, 주한미군 방첩대요원인 안두희의 흉탄에 맞고 서거했다.

김구의 서거 뒤 경교장은 중화민국대사관 관저, 월남공사관 관저 등으로 사용되었으며 1967년 고려병원(현 강북삼성병원)에 매각됐다. 이후 40년 가까이 병원시설로 사용됐다. 이 시기에 내·외부가 개조돼 원형이 변형됐다. 1960년부터 경교장 보존의 목소리가 나왔고, 1990년 본격적으로 문화재 지정이 검토됐다. 2001년 서울 유형문화재로 지정된 뒤 2010년부터 임시정부 사용당시의 사진자료를 바탕으로 내·외부 원형을 복원했다. 다만 경교장의 북측면과 서측면은 강북삼성병원과 벽체가 연결돼 있어 완전한 원형을 회복하지는 못했다.

많은 우리 국민들은 대한민국임시정부가 중국에서만 활동한 것으로 알고 있다. 상하이나 충칭 등에 있는 임시정부 청사는 알면서도, 국내에 있는 경교장이 어떤 곳인지 잘 모른다. 올해로 3·1운동을 거사하고 대한민국임시정부를 수립한 지 100주년을 맞아 이곳 경교장을 찾았다.

1층의 응접실. 경교장을 방문한 국내외 주요 인사들들을 접견하던 곳. 환국 이후 첫 국무위원회가 열린 장소이기도 하다.
2층 거실 겸 집무실. 김구 주석이 평상시 공무를 보거나 접견 장소로 사용하던 곳.
2층 거실 겸 집무실. 김구 주석이 평상시 공무를 보거나 접견 장소로 사용하던 곳. 1946년6월26일 김구는 이곳 집무실에서 대한민국 육군소위이자, 주한미군 방첩대요원인 안두희의 총탄에 맞아 서거했다.
2층 거실 겸 집무실. 김구 주석이 평상시 공무를 보거나 접견 장소로 사용하던 곳. 1946년6월26일 김구는 이곳 집무실에서 대한민국 육군소위이자, 주한미군 방첩대요원인 안두희의 총탄에 맞아 서거했다.
2층 김구의 침실에서 바라본 거실(집무실).
2층 응접실 및 서재. 환국 후 김구와 국내 정당대표들과의 회담 및 국무위원회가 개최되었던 곳이다.
귀빈식당. 1945년 12월2일 임시정부의 공식 만찬이 개최되고, 김구가 서거 했을때 빈소로 사용됐다.
임시정부 선전부 활동공간. 임시정부의 홍보 및 언론관계를 담당하던 선전부가 활동하는 공간이다.
경교장을 찾는 탐방객들 2층 김구의 집무실에서 백범이 흉탄에 쓰러진 최후의 현장을 바라보며 해설을 듣고 있다. 누가 안두희를 사주했을까? 왜 백범을 죽여야 했을까? 백범의 일생을 회고하며 그 의문을 풀어본다.
서울 경교장의 지하전시실 입구.
경교장의 어제와 오늘.
1949년 6월 26일 안두희의 저격을 받고 서거할 당시 백범이 입었던 옷의 혈흔.
1948년 북한 내 민족진영 비밀조직원들이 백범, 이승만 두 정치지도자에게 북한 정세를 보고하고, 남북통일정부 수립을 탄원하는 내용을 담은 속옷 밀서.
서울 종로구 평동 강북삼성병원 내 경교장. 이 건물은 1938년 지어졌다. 김구 서거 뒤엔 주한 대만대사관저 등으로 사용되다가 1967년 고려병원(현 강북삼성병원)이 매입해 병원 건물로 사용했다. 그러다 보니 내부 구조가 많이 바뀌었고 1990년대 들어 복원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하지만 복원은 쉽지 않았다. 그러던 중 2005년 2층의 옛 김구 집무실을 먼저 복원했다. 그 무렵 이곳은 의사들의 휴게실이었다. 이후 경교장 전체를 복원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었고, 2010년 강북삼성병원은 복원을 위해 건물을 서울시에 기증했다. 전면 복원은 2013년 마무리되었다.

김현민 기자 kimhyun8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