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주 아나운서 ‘안경 쓰고 뉴스 진행’…박대기 기자 “존중합니다”
최종수정 2018.04.17 10:37기사입력 2018.04.17 08:37
사진=MBC 예능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 화면 캡처


‘안경 쓰고 뉴스 진행’으로 임현주 MBC 아나운서가 화제인 가운데 박대기 KBS 기자가 임현주 아나운서를 응원했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1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에서 ‘뜨거운 사람들’ 3위로 올랐다.

이날 ‘섹션TV’는 “지상파 뉴스에서 여성 아나운서가 안경을 착용하고 뉴스를 진행하는 모습은 볼 수 없었다”고 임현주 아나운서를 소개했다.
임 아나운서는 “아침 6시부터 뉴스를 진행하려면 (오전) 2시 30분에 일어나서 메이크업을 하고 준비를 하는데 수면시간은 부족하고 눈이 늘 피곤했어요. 매일 눈물 약 작은 통 한 통씩 썼거든요”라며 “안경을 껴보는 게 어떨까 생각하게 됐습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마음 편하게 안경 끼고 싶을 때 끼고요. 컨디션 좋을 때는 굳이 또 안 껴도 되고요. 끼고 안 끼고의 중요한 문제는 아니고 이제는 낯설지 않고 당연하게 받아들여졌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박대기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안경 쓰고 나온 여자 앵커님의 결정 존중합니다”고 말했다. 박대기 기자는 “새벽에는 앵커들이 분 단위로 시간에 쫓긴다. 남자 기자의 경우에는 가발을 쓰는 경우도 있는데, 물론 단정한 것은 중요하지만 꼭 그렇게 해야 하는지 의문이다”라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봄, 조세호 어머니 “행복했으면 좋겠다” 위로에 눈물…암페타민 반입 논란 후 방송 출연
  2. 2박봄, 시스루에 하의 실종 패션…눈을 어디다 두라는 거야?
  3. 3김사랑, 원피스에 드러난 9등신 황금 비율 “진정한 몸매 종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