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검찰 들어서는 이학수 전 삼성 부회장
최종수정 2018.02.15 10:08기사입력 2018.02.15 10:08



이학수 전 삼성 부회장이 15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으로 출석하고 있다. 이 전 부회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이 제기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를 통해 이 전 대통령 측에 뇌물을 건네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방탄소년단 공식쇼핑몰, 이번엔 뭘 사야 하나? “환장하겠다. 제발 물량 좀 추가해주세요...재고관리 안 하냐?"
  2. 2오동식 “이윤택 ‘본질적이지 않은 것은 모두 부패한다’는 말 폐부를 찔렀다”
  3. 3‘조민기 성추행’ 송하늘, “힘으로 버텨도 소용없어...” 당시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아주 구체적이고 자세하게 밝혀
  4. 4오동식 '이윤택 기자회견 리허설 폭로' 그간 입을 다물고 있었던 것에 대한 자책...네티즌들 ‘분노’ “인간이 얼마나 더 잔인할 수 있을까...진짜 할 말이 없다”
  5. 5조민기, 술 마시고 새벽에 연락해 방으로는 왜 오라고 했을까? 격려하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