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치/사회
고급차 탄 마이크로닷 포착…"'나혼자 산다'에 나왔던 그 차"
최종수정 2019.04.15 09:18기사입력 2019.04.14 13:52
'쨈이슈다' 채널을 통해 공개 된 마이크로닷의 근황 / 사진 = '쨈이슈다' 유튜브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래퍼 마이크로닷(26·본명 신재호)이 유튜브 채널 ‘쨈이슈다’를 통해 심경을 밝혔다.


마이크로닷은 지난해 11월 부모가 과거 거액을 빌려 잠적했다는 ‘빚투 논란’에 휩싸이자 모든 출연 프로그램에 하차한 뒤 종적을 감췄다.


유튜브 연예뉴스채널 ‘쨈이슈다’는 지난 8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모처 카페에 마이크로닷이 출현했다는 제보를 받고 출동했다. 이날은 마이크로닷 부모가 뉴질랜드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해 체포되던 날이었다. ‘쨈이슈다’는 12일 마이크로닷에게 심경, 합의 상황 등에 관해 묻는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자신을 찍는 카메라를 보고 "찍지 말아 주세요"는 마이크로닷 / 사진 = '쨈이슈다' 영상 캡처

영상 속에서 마이크로닷은 자신을 찍는 카메라를 보고 “찍지 말아 주세요”라고 말했다. 취재진이 ‘피해자와의 합의 문제’에 대해 질문하자 마이크로닷은 “변제하려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취재진이 “합의된 상황이냐”고 다시 묻자 그는 “일단 저는 말씀을 못 드린다”고 말했다.

"변제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하는 마이크로닷 / 사진 = '쨈이슈다' 영상 캡처

‘하고 싶은 말은 없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는 재차 “변제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답했다.


마이크로닷은 이후 주차되어 있던 차를 타고 자리를 떠났다. ‘쨈이슈다’ 측은 “이 차가 마이크로닷이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 당시 방송에 보였던 차”라며 “고급 외제 차를 팔아서 빚을 갚으면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해당 차량이 마이크로닷의 소유 차량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마이크로닷이 타고 간 고급 외제차. '나 혼자 산다' 방송에서도 공개된 바 있다. / 사진 = mbc 캡처

한편, 연예계 ‘빚투’(빚+too·나도 떼였다) 논란을 촉발한 마이크로닷 부모는 20여년 전 제천에서 젖소 농장을 운영하던 중 14명에게 약 6억원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고 1998년 5월 뉴질랜드로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인터폴 적색수배 대상이었던 이들은 지난 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신씨 부부는 입국하자마자 인천공항에서 대기하던 경찰에 체포됐고 충북 제천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다. 이후 마이크로닷 아버지 신모씨는 11일 구속됐으며 어머니 김모씨(60)는 구속영장이 기각돼 불구속 상태에서 조사를 받게 됐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2019아시아경제 자산관리최고위과정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