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블라디보스톡서 '비즈니스 파트너십' 개최

160여건의 1:1 상담, 6건의 비즈니스 계약과 MOU 체결

최종수정 2017.09.06 06:00기사입력 2017.09.06 06:00 기하영 산업부 기자
김재홍 KOTRA 사장(왼쪽에서 4번째)이 5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서 열린 '제3차 동방경제포럼 연계 비즈니스 파트너십'에서 국내 참가업체로부터 1:1 상담결과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KOTRA(사장 김재홍)는 한-러 경제협력 확대를 위해 현지시간 5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제3차 동방경제포럼 연계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중소·중견기업 중심으로 국내기업 25개사와 러시아 최대 국영 천연가스회사인 가즈프롬, 현지 소매유통업체인 딕시트레이딩 등 러시아 기업 90여개사가 참여했다. 이들은 총 160여건의 1:1 상담을 하고 6건의 비즈니스 계약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KOTRA는 북방경제협력위원회가 이달 말 공식출범하는 등 전략시장으로서 북방이 강조되는 시점에서 중소·중견기업의 극동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참가기업인 엔케이그룹은 지난해 체결한 MOU를 바탕으로 사할린 주정부의 항구 현대화 프로젝트 발주처인 사우스터미널과 어선 건조일정 확정계약을 체결했다. 산림자원개발 업체인 세원마르스는 극동지역의 산림자원을 활용한 우드팰릿을 생산해 국내에 발전연료로 활용하는 프로젝트를 현지 파트너와 추진키로 했다.
한류 영향으로 소비재도 인기를 끌었다. 에스케이뷰티는 현지 유통 파트너와 극동러시아 소비자에 맞는 트렌드제품 정보와 제품을 제공한다. 또 동원시스템스는 현지 수산가공 수요가 급증하는 데 착안해 수산가공 포장을 장기 공급키로 했다.

김재홍 KOTRA 사장은 "블라디보스톡 등 극동지역은 유라시아로 연결되는 경제와 물류 중심지로 발전 잠재력이 무궁무진하다"며 "KOTRA는 이번 비즈니스 파트너십 외에도 국내 기업의 진출을 위해 투자와 비즈니스 기회 설명회 등 다양한 후속지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KOTRA는 러시아 전략기획청, 동방경제포럼 주관사인 로스콘그레스와 현지시간 7일 각각 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로이킴도 놀란 에어아시아 기내 서비스와 침대형 좌석...도대체 뭐길래?
  2. 2이영학 의붓아버지, 추악의 총집합 “파헤쳐도 파헤쳐도 끝이 없다”
  3. 3황치훈, 귀여운 두 딸 두고 어떻게 가나 '뭉클'...아내의 눈물 고백 “딸아이 돌 전에 일어나야죠...”
  4. 4함소원, 깨끗한 피부와 탄력 넘치는 몸맵시 ‘눈이 번쩍’
  5. 5이영학 아내 유서, “애기엄마가 임신할 수 있다는 사실을 듣고 방황하다 죽은 것” 리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