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복결핵…"이렇게 예방하세요"

결핵으로 발병 전 치료하면 최대 90%까지 예방 가능

최종수정 2017.08.31 04:05기사입력 2017.08.30 12:03 정종오 산업2부 기자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잠복결핵은 결핵으로 발병 전 치료하면 최대 90%까지 예방이 가능하다.

최근 학교, 군부대, 병원 등에서 잠복결핵이 발생하고 있다. 2016년 기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4개 국가 중 우리나라가 결핵 발생률 1위(10만 명당 80명)를 차지하고 있다.

잠복결핵은 몸속에 들어온 결핵균이 몸의 방어면역체계에 의해 결핵으로 진행되지 않은 경우를 말한다. 몸 안에 결핵균이 존재하는데 균이 활동하지 않기 때문에 결핵이 발병하지 않은 상태를 말한다.

결핵 발병 위험이 높은 사람들과 접촉하거나 면역이 취약한 사람들과 접촉하는 경우 잠복결핵 검진을 권고하고 있다. 의료기관, 산후조리원, 어린이집, 학교(초·중·고), 아동복지시설에 종사하는 경우에는 결핵예방법에 따라 반드시 주기적으로 검진을 받아야 한다.
장복순 강동경희대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잠복결핵자가 흡연, 음주, 당뇨, 영양 결핍 등 몸의 면역이 떨어질 경우 일반적으로 약 10~20% 정도가 결핵으로 발병한다"며 "잠복결핵이 결핵으로 발병 전 치료 시 60~90%까지 결핵발병을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잠복결핵감염 치료는 일단 시작하면 중단하지 않고 완료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이 때문에 치료 약제를 충분히 복용할 수 있는 시기에 진행하는 것이 좋다. 약은 적게는 3개월 많게는 9개월 치료기간 동안 매일 1회 복용해야 한다. 임의로 복용을 중단하면 죽지 않은 결핵균이 다시 재발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치료 중 부작용이 발생한다면 항결핵제를 중단하고 담당의사와 상담 후 지시를 따라야 한다.

장 교수는 "결핵균에 감염되면 감염 후 2년 동안은 결핵의 발병 위험이 가장 높기 때문에 잠복결핵감염으로 진단 받은 후 최소 2년까지 연 1회 흉부 X선 검사를 받을 것을 권장한다"며 "결핵예방을 위해서는 과로, 스트레스, 영양결핍, 당뇨 등 면역력을 떨어뜨릴 수 있는 요인을 잘 관리하여 신체의 면역력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잠복결핵예방수칙 5가지
-꾸준한 운동과 균형있는 영양섭취
-2주 이상 기침·가래가 지속되면 의료기관 방문
-결핵환자와 접촉 시 증상여부와 상관없이 검사 필요
-평소 기침이나 재채기할 때 손이 아닌 휴지나 옷소매 위쪽으로 입과 코를 가리기
-기침이나 재채기 후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 씻기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고보결, 어깨 시원하게 드러낸 의상…백옥 피부에 인형 미모 ‘심쿵’
  2. 2제785회 로또 1등 6명…당첨금 각 28억8662만 원
  3. 3영화 ‘두 남자’ 인생 밑바닥에 있는 두 남자, 사랑하는 사람들 지키기 위한 처절한 싸움
  4. 4현진영 부인 오서운 “몇 개월 동안 가출한 남편 몰래 집 팔고 몰래 이사 가버렸다”
  5. 5'대니쉬 걸' 덴마크 화가 릴리 엘베의 대담하고 놀라운 러브스토리 그린 작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