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사드 전자파 측정계획 연기
최종수정 2017.08.11 04:04 기사입력 2017.08.10 10:42 양낙규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경북 성주에 있는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기지의 전자파ㆍ소음 측정 계획이 연기됐다.

10일 국방부 관계자는 "사드 기지에서 오늘 오후 전자파ㆍ소음 측정을 할 계획이었지만, 여러 현장 상황을 고려해 연기했다"고 밝혔다.

당초 국방부와 환경부는 이날 사드 기지에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검증 차원에서 현지 주민과 언론을 참관시켜 공개적으로 사드 사격통제용 레이더 전자파ㆍ소음 측정을 할 계획이었다. 이에 국방부와 환경부는 기지 입구를 사드 배치 반대 단체를 중심으로 한 주민들이 막고 있어 언론사 취재진과 함께 헬기를 타고 사드 기지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하지만 기상이 좋지 않아 헬기가 이륙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규상 전자파ㆍ소음 검증을 공개적으로 하는 게 의무는 아니지만, 전자파ㆍ소음이 인체에 악영향을 줄 가능성에 대한 주민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공개적인 검증을 추진한 것이다. 이에 대해 사드 배치 반대 단체들은 정부의 사드 기지 전자파ㆍ소음 측정에 반대하며 물리력을 동원해서라도 이를 막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날 취소된 전자파ㆍ소음 측정 계획은 조만간 다른 일정으로 연기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국방부가 비공개로 진행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결과, 사드 기지의 전자파는 극히 미미한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도 지난달 31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사드 레이더의 전자파는 큰 영향이 없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9월 24일 일요일)
  2. 2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9월 25일 월요일)
  3. 32016년 전국 매출 1000대 기업 중 부산기업은 37곳
  4. 4“이의 있으면 항소하시오!”
  5. 5부산중기청 ‘전통시장지원 정책협의회 및 전통시장 이용캠페인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