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신애, 파격 드레스 노출에 네티즌 “소속사 안 말렸냐”vs“니들 옷이나 걱정”
최종수정 2017.10.13 10:11기사입력 2017.10.13 10:11 온라인이슈팀
서신애


아역 배우 출신 서신애가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파격 노출 드레스를 입어 화제가 된 가운데 네티즌의 반응은 엇갈렸다.

서신애의 소속사 다인엔터테인먼트는 한 매체를 통해 “오랜만에 레드카펫에 서게 돼 드레스에 신경을 많이 쓴 건 맞지만, 이렇게 많은 분의 관심을 받게 돼서 얼떨떨하다”고 말했다.

이어 “노출로 인해 관심받는 것을 의도한 것이 아니다. 피팅을 했을 때는 이렇게 파격적일 거라고 생각을 못 했다”고 대중의 뜨거운 반응에 놀랐다고 전했다.
또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갑자기 관심이 집중되니 본인(서신애)도 놀란 모양이다. 예상을 못했다 피팅 때는 이렇게까지 보이지 않았는데, 나도 사진을 보고 놀랐다”고 말했다.

이에 서신애 드레스에 대한 네티즌의 반응은 엇갈렸다.

일부 네티즌들은 “드레스가 문제라기보다는 얼굴이랑 매치가 안 되서 엄마 옷 훔쳐 입고 나온 거 같다” “드레스ㅠㅠ...왜 그랬을까...뭐 때문에 저런 걸...안타깝다” “드레스로 반짝 이슈 몰이하듯 서신애까지 저렇게 어울리지 않은 드레스로 노출까지 하는 건 오히려 마이너스같다. 검색어에 오르는 게 목적이었다면 성공한 거고” “이건 진짜 스타일리스트 잘못임” “드레스 자체도 안 이쁘고 안 어울리고 다시는 코디 저렇게 하지 마세요. 본인이 한다 해도 소속사에서 말려요. 제발”등 차가운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20살 땐 다 그렇지..너 하고 싶은 데로 하렴... 본인도 생각이 있고 고민하고 입었을 텐데... 20살엔 뭘 해도 괜찮아~~화이팅” “아직 미성년이라 조금 과했지만 욕먹을건아닌데? 벌거 벗고 다닌 것도 아니고..왜들 말이 많어. 니들 입을 옷이나 걱정해” “드레스 예뻐요~ 특히 자켓 걸친 거 너무 잘 어울려요! 본인들 눈에 예뻐 보이는 드레스는 본인들이 입으세요 ^^~ 서신애 배우는 성인이고, 어떤 옷을 입든 본인의 자유죠! 할 일 없는 네티즌들의 악플은 마음에 담아두지 마세요!” “입고 싶은 거 입을 자유가 있지.. 사람들 너무 뭐라 그러네” 등 응원의 글을 남겼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우병우 구속, 검찰에 전화 압력? 그 이유는? “나 혼자 안 가겠다는 물귀신 작전” 정봉주 전 의원 발언 재조명
  2. 2김민희, 학창시절 토실토실한 앳된 모습 ‘눈길’ 지금과 얼마나 다른가 보니...
  3. 3하하♥별, '결혼 5주년 자축' 점점 닮아가는 두 사람
  4. 4‘외모지상주의’ 모델 하늘, 1000만원으로 시작한 사업 연 매출이 얼마나 되길래? ‘깜놀’
  5. 5“기자폭행, 대통령과 불과 100m 떨어진 곳에서 당했는데도 왜 아무 말도 못하냐!” 박민식 전 의원 강력 비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