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양동근, 딸 조이가 호흡 정지...‘다시 생각하니 눈물이 왈칵’
최종수정 2017.08.11 16:55기사입력 2017.08.11 16:55 서지경 기자
'정글의법칙' 양동근 조이 / 사진=SBS '정글의법칙' 제공


가수 양동근이 ‘정글의 법칙’에서 숨겼던 가정사를 얘기하며 눈물을 보였다.

11일에 방송할 SBS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에 양동근, 김병만, 조정식이 출연해 대나무로 불을 피우던 중 양동근 딸 ‘조이’가 언급됐다.

김병만은 불씨를 살리기 위해 “애 다루듯이 하면 된다”며 시범을 보였고 양동근은 불을 피웠다. 이에 조정식은 “역시 아이가 셋이라 그런지 굉장히 잘하신다. ‘조이’라고 생각하라”고 양동근을 칭찬했다.
이 말을 들은 양동근은 딸 조이가 생각나 갑자기 눈물을 흘렸다. 김병만과 조정식은 서럽게 흐느끼는 양동근을 보고 당황했다. 이에 양동근은 숨겼던 가정사를 꺼냈다.

몇 달 전 딸 조이가 갑작스러운 호흡 정지를 일으켰고 이 사고로 인해 양동근은 ‘정글의 법칙 in 와일드 뉴질랜드’ 편에 출연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동근은 “아내가 무너졌다. 나도 너무 울고 싶었지만, 울 수 없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다둥이 아빠’ 양동근이 숨겼던 가정사는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 11일 밤 10시에 방송한다.


아시아경제 티잼 서지경 기자 tjwlrud25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한일관 대표 사망, 최시원 犬에 그만…“‘우리 개는 안 물어요’라는 안일한 생각부터 버려야”
  2. 2한고은 최시원 프렌치불독 논란 “할 소리가 있고 안 할 소리가 있다” ”사리에 맞게 대중들과 소통해야” VS “마녀사냥 하지 말라” 설왕설래
  3. 3패혈증 사망 한일관 대표, 최시원 개에 물릴 때까지만 해도 상상도 못했던 비극…병균이 돌아다니면서 장기를 파괴하는 병에 끝내
  4. 4어금니아빠 이영학, 휴대전화에 아내 이름을 욕설 ‘XXXXXX’라고 저장
  5. 5'사랑둥이’ 이수현, ‘깜찍하쥬?’...상큼발랄한 매력 발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