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예스24, 남성 혐오 논란 사과…회원 집단탈퇴는 여전
최종수정 2018.12.04 01:18기사입력 2018.12.04 01:18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인터넷 서점 예스24가 남성 혐오 논란에 휩싸인 지 하루 만에 공식 사과했다. 3일 홈페이지에 "불편한 마음을 느끼셨을 모든 분께 사과드린다"고 했다.


예스24는 웹진 가입 회원들에게 책을 홍보하는 이메일을 발송하면서 남성을 비하하는 '한남'이라는 표현을 써 물의를 빚었다. 한남은 '한국 남자'라는 뜻이다. '워마드' 같은 여초 커뮤니티에서 남성들이 한국 여성을 비하할 때 쓰는 표현인 '김치녀' '된장녀' 등에 대항하는 차원에서 사용하기 시작했다. 예스24는 2일 문화 웹진 '채널예스'를 통해 회원들에게 '어쩌면 그렇게 한남스럽니'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보냈다. 문화평론가 최태섭씨가 지난 10월 출간한 책 '한국, 남자'를 홍보하는 내용으로, 그와의 인터뷰를 담았다. 최씨는 서문에서 한국 남자를 '곤란한 존재들'이라고 규정했다. "이 곤란함은 이중적"이라며 "시작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단 한 번도 이상적인 상을 현실로 구현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그 실패를 언제나 다른 사회적 약자들, 특히 여성의 탓으로 돌려왔다"며 "사회적으로는 폭력과 억압의 주체이고, 내적으로는 실패와 좌절에 파묻혀 있다"고 지적했다.


예스24는 "최씨와의 인터뷰에서 작가 저서를 소개하는 내용 가운데 발췌한 문장이나, 원래 의도와는 다르게 비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예스24 홈페이지와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여전히 항의 글이 빗발친다. 대부분 서점과 출판사가 남성 비하에 앞장선다는 비판이다. 상대가 여성이라도 이렇게 홍보하겠냐는 반대 의사를 보이며 회원 탈퇴를 예고하는 글도 적잖다. 인증 샷들이 잇달아 올라오고 있어 경영에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믿고 보는 추천 뉴스

지금 내 번호 행운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펭귄문제 정답은?…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사는 '인싸놀이'
    펭귄문제 정답은?…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사는 '
  2. 타인의 정자로 '인공수정' 자녀는 친자식?…대법 공개변론서 '격론'
    타인의 정자로 '인공수정' 자녀는 친자식?…대법 공개
  3. 설리, '성민씨' 호칭논란 해명…"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
    설리, '성민씨' 호칭논란 해명…"우린 서로를 아끼는
  4. "北, 개성공단 설비 몰래 이전해 생산·수출 중"
    "北, 개성공단 설비 몰래 이전해 생산·수출 중"
  5. "돈 때문 아니다"…'택시운전사' 故김사복 아들이 밝힌 진실
    "돈 때문 아니다"…'택시운전사' 故김사복 아들이 밝
  6. 안인득은 왜 19살 여고생을 따라다녔나, 범행 전 스토킹 범죄 정황
    안인득은 왜 19살 여고생을 따라다녔나, 범행 전 스토
  7. [전문]40년 전통 막국수집 소개한 '생활의 달인'…조작 논란에 사과
    [전문]40년 전통 막국수집 소개한 '생활의 달인'…조
  8. 하루 깜짝 영업 美 3대 버거 '인앤아웃 버거'의 속사정
    하루 깜짝 영업 美 3대 버거 '인앤아웃 버거'의 속사
  9. "휘성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
    "휘성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
  10. 北개성공단 설비 무단 이전 논란…통일부 "재산권 침해 인정 못 해"(종합)
    北개성공단 설비 무단 이전 논란…통일부 "재산권 침
  11. 과천자이 1순위 청약서 미달…오늘 기타지역 1순위 청약
    과천자이 1순위 청약서 미달…오늘 기타지역 1순위 청
  12. [포토] 유다연 '명품 뒤태 과시'
    유다연 '명품 뒤태 과시'
  13. 명지대, 채무액 4억 못 갚아 파산 위기…법원 최종 선고만
    명지대, 채무액 4억 못 갚아 파산 위기…법원 최종 선
  14. "집단 소송 하겠다" 임블리 기자회견에도 소비자 불만 폭주
    "집단 소송 하겠다" 임블리 기자회견에도 소비자 불만
  15. 北, 전력난에도 에어컨 주문은 급증
    北, 전력난에도 에어컨 주문은 급증
  16. 日·英 등 글로벌 기업들 잇단 화웨이 거래중단 선언
    日·英 등 글로벌 기업들 잇단 화웨이 거래중단 선언
  17. [이종길의 영화읽기]배타적이어서 영향력 커진 칸영화제
    [이종길의 영화읽기]배타적이어서 영향력 커진 칸영화
  18. "2030년대 中첨단전투기 규모, 한국의 3배 이상될 것"
    "2030년대 中첨단전투기 규모, 한국의 3배 이상될 것"
  19. 이재용 부회장, 방한 부시 전 대통령과 단독 면담
    이재용 부회장, 방한 부시 전 대통령과 단독 면담
  20. [포토] 신다원 '이것이 머슬마니아의 광배근'
    신다원 '이것이 머슬마니아의 광배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