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한국문학관 은평구 ‘옛 기자촌’ 부지 확정!

문체부와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위원회, 장고 끝에 은평구 기자촌 선정

최종수정 2018.11.08 12:30기사입력 2018.11.08 12:30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문화체육관광부가 2015년부터 추진한 국립한국문학관 유치 공모사업에 8일 은평구 ‘옛 기자촌’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문학진흥 정책에 일환으로 사업비 600억원, 약 1만4000㎡ 규모의 국립한국문학관을 건립하기 위해 2015년부터 문학관 건립 기본계획 용역을 시작으로 지방자치단체 대상 부지공모, 문화진흥정책위원회 및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위원회 발족 등 많은 노력을 해왔다.

국립한국문학관 유치과정에서 지자체 간 과열경쟁에 따라 공모사업이 잠정 중단되는 시련도 있었지만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에 대한 강한 의지로 문화체육관광부는 건립 위원회 및 건립·자료 소위원회들과 함께 후보지에 대한 사전 자료조사와 검토 뿐 아니라 현장을 직접 방문하는 등 열의를 다해왔다.
이번에 선정된 은평구 기자촌은 1960년대 정부가 한국기자협회 소속 무주택 기자들을 위해 조성한 언론인 보금자리로 기자출신 문인을 많이 배출한 곳이며, 2006년 은평뉴타운이 들어서면서 신도시로 새롭게 탈바꿈한 지역으로 2015년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실시한 문학관 건립 기본계획 용역에서 가장 높은 점수로 최우수를 차지하기도 했다.

은평구는 이 지역에 국립한국문학관 유치를 위해 2016년 김우영 전 은평구청장 시절부터 김미경 현 은평구청장에 이르는 3여년 간의 기간동안 공모 신청, SH공사 협의, 문학관 유치 추진위원회 구성, 기자촌홈커밍데이, 은평구민 문학관 유치 지지서명(49만명 중 28만명 참여) 등 전 구민이 합심, 수 많은 노력을 해왔으며 김우영 전임 구청장과 지역구 박주민, 강병원 의원 외 시구의원들도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지원해왔다.

건립추진위원회에서는 은평구 기자촌과 함께 서울 중구 ‘문화역서울284’와 경기도 ‘파주 출판도시’, ‘헤이리 문화예술인 마을’을 선택지로 놓고 끝까지 고심했으나 10월 31일 후보지에 대한 최종 현장방문을 통해 부지 및 건축규모 확장성, 지리적 접근성을 두루 충족하는 은평구 기자촌이 낙점됐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기자촌이 속한 진관동은 천년고찰 ‘진관사’ 주변을 중심으로 ‘북한산 한(韓)문화 체험특구’가 지정돼 은평역사한옥박물관과 옛 한옥의 내부를 재현한 삼각산 금암미술관, 전통한복을 체험할 수 있는 너나들이센터, '천상병, 중광, 이외수' 작품을 전시한 셋이서문학관 등 다양한 문화시설이 자리잡고 있다"며 "문학관 예정부지 인근에는 문학관과 뜻을 같이하는 한국고전번역원이 지난 8월에 이전·개관, 그 바로 옆에는 종로구에서 22년간 활동해 온 사비나미술관이 최근 1일에 개관했다”고 기쁨을 전했다.

또 “정지용, 이호철, 윤동주 등 숭실학교 출신 문인을 비롯한 100여명 문학인과 언론인들이 거주했던 문학의 고장 은평구의 역사성과 상징성을 반영, 문학관 예정부지 바로 밑에 ‘예술인마을’을 조성할 계획, 통일의 염원을 담아 분단 역사를 조망하는 통일박물관과 40여년 간 은평구에서 문학작품 활동을 한 분단문학의 대가 ‘이호철 선생’의 삶과 작품을 재조명하는 이호철문학관도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게다가 이곳은 고전과 근대, 그리고 현대까지 아우를 수 있는 문학과 예술의 메카로 거듭날 것이라며 "추후 모든 사업이 완료가 되는 2025년에는 의주에서 천리, 부산에서 천리라는 뜻의 ‘양천리’라는 지명처럼 한반도의 정중앙에 위치, 경의선의 출발지이자 서울의 관문인 은평구가 평화통일 시대에 문화르네상스를 이끌어 갈 중심이 될 것” 이라고 말했다.

김미경 구청장은 이어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을 위해 불철주야 힘쓰신 문화체육관광부와 건립 추진위원회 위원님들께 감사드리고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며, 무엇보다도, 국립한국문학관 유치는 한마음 한뜻으로 문학관 유치를 위한 격려와 지지를 보내주신 은평구민분들의 값진 노력의 성과물”이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