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라이프
근대 서화, 봄 새벽을 깨우다…안중식 100주기 특별전
최종수정 2019.04.15 19:27기사입력 2019.04.15 19:27
백악춘효도白岳春曉圖-여름본 (안중식)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국립중앙박물관은 심전(心田) 안중식(1861∼1919)의 100주기를 맞아 전통과 현대 혹은 동양과 서양을 오간 근대 서화가들을 조명한다. 오는 16일부터 6월2일까지 하는 특별전 '근대 서화, 봄 새벽을 깨우다'다. 근대 서화가가 남긴 그림, 글씨, 사진, 삽화 등 작품 약 100건을 전시한다. 삼성미술관 리움, 간송미술문화재단이 소장한 안중식의 걸작과 그동안 존재만 알려진 일본 사노(佐野)시 향토박물관의 한국 근대 서화 일부도 함께 공개한다.


안중식은 중국과 일본에 머물다 1901년 고국에 돌아와 소림(小琳) 조석진과 함께 국내 화단을 이끌었다. 제자로는 이도영, 고희동 등이 있다. 대표작으로는 1915년에 그린 '백악춘효(白岳春曉)'가 손꼽힌다. 백악산과 경복궁을 묘사한 그림이다. 가로 51.5㎝, 세로 125.9㎝인 길쭉한 화폭에 아래에서부터 차례로 해태상, 광화문, 나무와 검은색 기와지붕, 웅장한 백악산 등을 담았다. 투시도법을 적용해 원근감을 살리면서도, 백악산은 동양화풍으로 표현했다.


영광풍경도靈光風景圖 (안중식)

전시는 6부에 걸쳐 진행된다. 1860년대 전후에 태어난 화가를 소개하는 '서화의 신세대'와 서화가들이 수용한 인쇄매체를 선보이는 '계몽의 붓', 1910년대 서화계 흐름을 들여다보는 '저항과 은둔의 서화', 안중식과 그의 화풍을 계승한 신예를 조명하는 '거장과 신예' 등이다. 6월1일에는 한국근현대미술사학회와 함께 20세기 초반 전환기 한국 서화를 주제로 하는 학술 심포지엄도 한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2019아시아경제 자산관리최고위과정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