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무료로 현대미술 즐기세요"
최종수정 2018.08.10 08:28기사입력 2018.08.10 08:28
아모레퍼시픽, 현대미술프로젝트 ’apmap 2018 제주’ 개막
야외 공공미술 기획전 10월14일까지 제주 오설록 티뮤지엄에서 개최
현대미술가와 건축가 15팀 참여, ‘제주 자연’의 풍경을 재해석한 신작 15점 전시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아모레퍼시픽이 야외 공공미술 프로젝트인 ‘에이피맵 2018 제주’를 제주 오설록 티뮤지엄 일대에서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아모레퍼시픽미술관 주최로 오는 10월14일까지 열리는 기획전은 제주의 자연을 주제로 한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의 현대미술프로젝트다. 화산섬 제주의 신비로운 용암 지형과 그 위에 뿌리내린 자연의 생명력을 현대미술 작품으로 재해석했다.

주상절리의 수직기둥 패턴에서 추출한 알고리즘을 적용한 이용주 작가의 '접는 집', 용천 동굴 속 용암의 흐름을 입체적으로 표현한 ADHD 작가의 '켜', 사려니 숲과 곶자왈이 품고 있는 시간의 층위를 표현한 홍범 작가의 '가리워진 결과 겹' 등 제주의 독특한 지형과 자연을 재해석한 현대미술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전시에 참여한 젊은 작가와 건축가 15팀은 제주 자연의 특성이 돋보이는 장소를 답사하고, 현장에서 얻은 영감을 바탕으로 신작을 제작했다. 작품은 오설록 티뮤지엄 실내 공간에 2점, 야외 정원에 13점이 설치됐으며 조각, 설치, 건축, 미디어아트 등 다양한 장르로 구성됐다.
홍범 작가의 '가리워진 결과 겹'

관람객들은 작가의 독특한 조형 언어로 표현된 제주의 풍경을 감상하며 예술을 통한 쉼과 사색의 순간을 마주할 수 있다. 이번 전시가 진행되는 오설록 티뮤지엄은 연간 180만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문화공간이다.
에이피맵(amorepacific museum of art project)은 국내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역량 있는 신진 작가를 발굴하고 실험적 예술 창작을 지원해 공공미술 활성화와 현대미술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2013년 처음 시작했다. 전시는 두 개의 파트로 각 4년간 전개하며 매년 새로운 주제와 작가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파트1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아모레퍼시픽과 연관된 여러 장소에서 전개했다. 2013년 통합생산물류기지인 오산 ‘뷰티캠퍼스’를 시작으로 2014년에는 제주 ‘서광 차밭’, 2015년에는 용인 기술 연구소 ‘미지움’, 2016년에는 용산 신본사 공사현장과 용산가족공원이 전시의 무대가 됐다. 파트2는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년간 제주도에서 개최된다. 장소적 특성을 반영한 현대미술작품을 통해 국내외 많은 사람들에게 제주의 가치를 알리고 소통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이용주 작가의 '접는 집'

11일부터 시작되는 이번 기획전은 제주 오설록 티뮤지엄을 방문하는 누구나 실내 및 야외 공간에서 무료로 관람 가능하다. 이벤트와 전시 전반에 대한 정보는 아모레퍼시픽미술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